참조기, 제주시 어선어업 위판실적 ‘1위’등극
참조기, 제주시 어선어업 위판실적 ‘1위’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어선어업 수산물 위판실적에 지각변동이 일었다. 마침내 ‘참조기’가 ‘갈치’를 제치고 어획량과 위판실적 모두에서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제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어선어업 수산물위판실적은 참조기가 8269톤 414억600만원을 기록했고, 갈치가 6078톤 411억2300만원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옥돔 564톤 52억2600만원, 삼치427톤 11억4300만원을 기록했다.

그동안 위판실적 부동의 1위를 지켜오던 갈치도 지난 2006년 5428톤 347억3700만원에서 2007년은 6078톤 411억2300만원으로 어획량과 위판금액이 각각 약10%와 21%씩 늘었으나 참조기에 밀렸다.

제주시 어선어업 수산물 위판실적도 고유가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갈치.참조기.옥돔 등 주요어종의 어획량 증가에 힘입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종별

2006. 12월말(A)

2007. 12월말(B)

B/A 대비(%)

수 량

금 액

수 량

금 액

수 량

금 액

21,317

92,632

25,000

108,055

증17

증17

갈 치

5,428

34,737

6,078

41,123

증12

증18

참조기

7,486

34,333

8,269

41,406

증10

증21

옥 돔

480

5,025

564

5,226

증18

증4

삼 치

215

779

427

1,143

증99

증47

방 어

28

155

95

200

증239

증29

멸 치

222

75

21

7

△940

△930

기 타

7,458

17,528

9,546

18,950

증28

증8

이와 관련 2007년도 제주시 어선어업 수산물 위판실적은 2만5000톤 1080억5500만원을 기록해 위판액 1000억 원대에 처음으로 진입하는 호조를 보였다.

제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참조기는 어획량에선 전년보다 10% 증가하고 가격은 최저 6%에서 최고 38%까지 높게 형성되면서 위판액이 20% 이상 증가한 것”이라며 “올해에도 연근해 어선어업의 활성화를 위해 어선자동화 시설, 어업용유류비 지원 등 12개 사업에 총18억2300만원을 투자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 제주 대표뉴스 '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