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들어 사는 집 보일러까지 슬쩍 30대 검거
세들어 사는 집 보일러까지 슬쩍 30대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이 세 들어 사는 집에 설치된 보일러까지 훔친 30대가 검거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1일 마모씨(30.제주시)를 절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마씨는 지난해 8월 김모씨(57)의 집에 세 들어 살면서 바깥채에 사람이 살지 않고, 관리도 소홀한 틈을 타 보일러 2대를 훔친 혐의다.

마씨는 또 지난 1월3일에도 같은 수법으로 보일러 1대와 기름통 2대를 훔치는 등 152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 주변 탐문수사를 벌이던 중 1톤 화물트럭에 보일러와 기름통을 싣고 가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고물상을 탐문, 마씨를 점거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