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산 수월봉 일대 관광벨트 개발계획 세우라”
“고산 수월봉 일대 관광벨트 개발계획 세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훈 제주시장, 연두방문 첫날 한경면서 주민숙원사업 지시

▲ 23일 김영훈 제주시장이 2008년 첫 연두방문지로 한경면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김영훈 시장은 고산 수월봉 일대에 대한 '제주 서부권 관광명소 개발계획'을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날 한경면 연두방문에는 좌남수 도의원과 한경면 자생단체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김영훈 제주시장이 한경면 연두방문에서 고산 수월봉 일대를 서부지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부상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

김영훈 제주시장은 23일 2008년 읍면동 첫 연두방문지로 한경면을 찾은 자리에서 수월봉과 자구내 포구, 차귀도, 용수리, 용당리를 모두 아우르는 수월봉 일대 관광지벨트화 개발계획을 수립하라고 강력히 지시했다.

김영훈 시장은 이날 송방택 주민자치위원장 등 지역주민들이 수월봉 육각정 부지와 진입로 매입추진을 건의하자 “구체적인 부지활용 방안 등 개발계획도 없는 상황에서 예산신청은 어렵다”며 “이 기회에 제주시 서부권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탄생할 수 있도록 잠재가능성이 충분한 수월봉 일대에 대한 관광지 개발계획을 제주도와 협의해 수립하라”고 동석한 이정부 관광진흥과장에 지시했다.

김영훈 시장은 “기왕이면 지역주민들이 기대감을 가지고 적극 참여할 수 있는 개발계획을 원대하게 세우라”고 덧붙여 강조했다.

김영훈 시장의 이같은 언급은 김태환 제주지사의 ‘2008년 신경제 혁명의 해’ 도정목표와 맥을 같이 하고 있다.

▲ ⓒ제주의소리
김영훈 시장은 “올해 제주시정의 최우선 과제도 지역경제를 어떻게 활성화할 것인가하는 문제다”라며 “도지사께서도 올해를 신경제 혁명의 해로 선포했는데 제주시와 한경면도 그에 따른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영훈 시장은 또 “지난해 한경면 청정황토마늘이 브랜드화에 성공해 명품탄생을 예고하고 있고, 저지리는 생태오름인 저지오름 등으로 전국적인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며 “우리 시에서도 금년에도 한경면 명품명소사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최수행 한경면장은 업무보고를 통해 “감귤가격 하락과 관광객 감소 등으로 한경면은 물론 제주 전지역 경제가 어렵다”며 “한경면도 새로운 변화요구에 부응해 신경제 혁명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수행 면장은 이를 위해 ▷내고장 상품 우선 구매운동 ▷마을단위 각종 행사 격년제 추진을 통한 비용절감 ▷에너지절약 운동 ▷명품브랜드화 사업 지속추진 ▷맞춤형 고품질 농산물 생산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 저작권자ⓒ 제주 대표뉴스 '제주의소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