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제주올레에 디자인을 선물하다
현대카드, 제주올레에 디자인을 선물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레코스 제주 조랑말 형상물 설치, 홈페이지 디자인 강화 등

현대카드가 제주올레에 디자인을 선물한다. 제주올레의 주요 철학인 느림의 미학을 상징하는 ‘간세’(게으름) 표지를 제작, 올레코스 곳곳에 비치했다. 제주올레 홈페이지도 디자인을 강화해 새단장 했다.

현대카드는 제주올레에 ‘디자인 재능기부’를 통한 후원을 진행하고 있다. ‘재능기부(Talent Donation)’는 현대카드가 추구하는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으로 이번 제주올레에 기부한 재능은 ‘디자인’이다.

▲ 제주올레코스에 설치된 간세 표지. ⓒ제주의소리
현대카드는 전체 올레코스 1km당 1개의 간세 표지를 설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제주도 조랑말을 형상화한 간세 표지는 제주 바다와 검은 돌의 색상을 활용해 최대한 제주도 풍경과 이질적이지 않도록 만들어졌다.

특별한 스토리가 있는 곳에선 ‘볼거리 간세(View Point Sign)’를 세웠다. 이 외에도 코스의 특성을 한 눈에 보여주는 ‘시.종점 표지석(Course Sign)’과 올레길 표시를 위한 리본도 특별 제작했다.

간세표지 제작에는 제주올레 취지에 부합하기 위해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다. 간세 표지는 ‘바이오플라스틱’으로 제작돼 땅 속에 묻으면 자연스럽게 썩어서 사라지게 된다. 또 간세 표지의 설치와 고정을 위한 매립 구조물 역시 현지에 방치돼 있는 폐 목재와 석재를 재활용한 것이다.

제주올레의 홈페이지도 새단장됐다. 제주도와 제주올레의 가치, 코스별 특성을 명쾌하게 보여주는 디자인이 선택됐다. 또 한국어뿐 아니라 영어와 일본어, 중국어도 지원한다. 제주올레의 효율적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한다는 취지다.

제주올레와 함께 지역사회가 자생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고민 중이다. 지역 주민과 함께 만드는 조랑말 모형의 ‘간세인형’이 그 첫 결과물이다.

현대카드는 간세인형을 디자인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전체 제작과정의 운영 가이드라인을 제공했다. 인형 제작에 사용 사용되는 원단은 의류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자투리 옷감을 섬유업체에서 기부받아 사용하고 인형제작은 제주 주민들이 담당할 예정이다. 완성된 간세인형은 제주올레코스에 위치한 가게와 안내소에서 판매된다. 인행 판매 수익금은 지역사회와 제주올래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 간세인형 ⓒ제주의소리

이 외에도 제주올레 여행자들의 코스 완주 확인에 사용되는 ‘제주올레 패스포트’와 ‘올레 스탬프’(일러스트학교 힐스와 공동개발)의 제작을 완료했다. 다양한 친환경 아이디어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현대카드 마케팅본부 박세훈 전무는 “제주올레는 단순한 관광을 넘어 자연과 사색이 함께 하는 새로운 여행의 방향을 제시하는 문화 아이콘”이라며 “이러한 제주올레가 세계적인 도보여행 코스로 자리잡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고자 축적한 디자인 역량을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전무는 “이번 현대카드의 디자인 재능기부가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많은 기업들이 지방자치단체와 다양한 형식의 협력관계를 모색하는데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제주올레 관계자는 “제주올레의 성장 뒤에는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후원 그리고 재능기부가 있었다”고 말하고 “현대카드는 최고의 디자인 역량을 가진 기업”이라며 “제주올레가 세계적인 도보여행 코스로 도약하는데 있어 현대카드가 기부한 디자인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의소리>

<이미리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서귀포사랑 2010-05-25 15:25:59
좋은 취지로 올레길을 위하여 디자인을 선물 했다면...
반가운 일이죠...
꼭 나쁘게만 볼 필요는 없을 듯 하네요...
좋은글 스크랩 해 갈께요~~^^;;
121.***.***.53

경기주민 2010-04-28 08:43:54
재벌이나 건설업자들이 더 이상 훼손치 못하도록 '올레길' 정말 잘 만들었다, 생각했더랬습니다.
'올레길'이 제주의 마지막 원시길이 될 거 같단 생각도 했더랬습니다.
그런데 결국 현대가 껴 들었군요. 후원 성격이면 좋습니다만 광고용은 실망입니다.
사진을 보는 순간 경악했습니다.
원시의 길 속에 제게 뭡니까. 디자인을 선물 받았다구요?
도시에나 어울리는 디자인을?
마치 제주사람들이 입는 '갈옷'에 하이힐을 신은 모양샙니다.
컬러도 튀고, 상업냄새도 튑니다.
금속성은 단 하나도 그 길에 놓이게 하지 않았음 하는 바램입니다. 자연주의로 쭉 가셨음......
121.***.***.153

제주나그네 2010-04-26 23:55:25
우리는 그래도 삼성광고 안받는다,,이런 생각 하신분?
119.***.***.7

제주나그네 2010-04-26 23:53:20
아직 가보진 않았지만 사진 속 표지판에 익숙한 H자가 보이는 것을 보면 올레도 결국 상업화에 저항하지 못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합법적인 고리대금사업인 신용카드 광고한다는 얘기를 디자인 내세워 저렇게 꾸미는 실력이니 올레 꾸미는 것도 쉬웠겠습니다.

제주올레가 위 기사 속 바램대로 "세계적인 도보여행코스"가 되려면 저런 유치한 광고 빙자한 꾸밈이 없어야 그나마 가능하지 않을까요. 외국의 진짜 관광명소 가보면 저런 사기업 간접광고판이 발도 못붙인다는 것을 당사자들이 더잘아실텐데요. 아니면 올레도 결국 돈벌 생각나신건지.
외국 지인들이나 친구들 제주오면 "고품격"이라 자랑하며 데리고 갔고 앞으로도 평생 다니고픈 길이 결국 one of them이 되는군요.
1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