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주항공 등 4개 저가항공사 안전점검 실시
국토부, 제주항공 등 4개 저가항공사 안전점검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과 진에어 등 4개 저가항공사에 대한 종합안전점검이 이뤄진다.

국토해양부는 20일 저가항공사의 국제선 취항이 6개월 이상 지남에 따라 제주항공 등 4개 항공사의 항공안전 준수상태에 대한 종합점검을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종합안전점검은 4개 항공사의 운항, 정비, 객실, 운항관리 등 안전과 관련된 항공사 전 분야를 점검해 위험요소를 미리 개선키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소속 전문감독관 7~8명을 점검반으로 구성해 국제선 운항을 먼저 시작한 제주항공(6월21~25일)을 시작으로 진에어(7월), 이스타항공(8월), 에어부산(10월)에 대해 차례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조종사, 정비사, 객실승무원 등 종사자 자격 ▲ 현지 운항관리 정비 급유 지상조업 등 업무지원체계 ▲ 기상악화나 고장 등에 대비한 비정상대응능력 ▲ 항공사 자율 안전관리시스템 등이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