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제주...최대전력수요 기록 깨질 듯
무더운 제주...최대전력수요 기록 깨질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거래소, 62만6000kW 예상...대용량.연계설비 고장 대비 긴장

▲ 전력 계통운영 관계자회의.
올 여름 제주지역 최대전력수요가 60만kW를 웃돌 것으로 전망됐다.

전력거래소 제주지사(지사장 홍두표)는 여름철 최대전력수요가 62만6000kW로 예상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최대전력 57만8000kW보다 8.3% 증가한 것이다.

전력거래소는 최대전력 발생시 공급능력은 80만1000kW로, 17만5000kW의 여유가 있어 전력 공급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대용량 발전설비나 연계설비가 고장날 경우 전력 수급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있다.

전력거래소 제주지사는 22일 한전 제주지사, 제주화력발전소, 남제주화력발전소, 한림복합발전소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여름철 대비 전력계통운영 관계자 회의'를 열어 올 여름 안정적 전력수급 대책 등을 협의했다. <제주의소리>

연도별 최대 전력수요

구분

일 시

공급능력

최대수요

예비전력

예비율

’06년

2006.08.09 21:00

65.3

51.5

13.9

26.9%

’07년

2007.08.03 14:00

73.2

55.2

18.0

32.6%

’08년

2008.07.31 21:00

73.7

55.3

18.4

33.3%

’09년

2008.07.20 15:00

77.7

57.8

19.9

34.5%


<김성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