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은 ‘트위터’ 하는데, 제주관광공사는 여전히 ‘구닥다리’
남들은 ‘트위터’ 하는데, 제주관광공사는 여전히 ‘구닥다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감사] 강창수 의원, “마케팅기법 20~30년 전 그대로…혁신적 전환 필요”

▲ 강창수 의원(한나라당, 비례대표). ⓒ제주의소리
세상은 급속도로 바뀌는데 제주관광공사의 홍보마케팅 기법은 추세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20~30년 전 ‘구닥다리’ 그대로라는 지적이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위원장 신관홍) 강창수 의원(한나라당, 비례대표)은 24일 제주관광공사 소관 업무 행정사무감사에서 ‘후진적 마케팅 기법’을 도마에 올렸다.

강 의원은 “지금 추세는 트위터·페이스북 등 다양한 채널이 만들어져 SNS 시대가 구축되고 있다”면서 “하지만 제주관광공사의 마케팅기법은 관광안내문 발간, 홍보영상물 제작, 영행업자 및 언론매체 팸투어 등 20~30년 전 기법을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는 제주관광 홍보용인지 공사 자체조직 홍보용인지 분간할 수 없다”면서 “새롭게 홈페이지를 제작했지만, 여전히 시대에 뒤떨어진 내용과 구성”이라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또 “서울관광마케팅, 경기관광공사, 하나투어 등은 스마트폰을 통해 관광객들이 필요한 관광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서비스 한다”며 “서울관광마케팅 홈페이지 첫 화면은 아이투어서울(내 손안에 서울관광, 서울여행의 모든 것)로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 연결되도록 되어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강 의원은 또 웰컴센터와 U-tour사업을 대표적인 예산낭비 사례로 지적하기도 했다. 웰컴센터 건립에는 144억, U-tour사업에는 9억원이 각각 투입됐다.

강 의원은 “제주관광 통합마케팅 중심센터로 원스톱 관광안내 제공을 위해 144억을 투입해 설립한 웰컴센터와 9억원을 들여 구축된 U-tour사업은 지금의 스마트폰 시대 관광흐름에 맞지도 않고, 제대로 된 운영은커녕 전형적인 예산낭비”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이미 관광업체와 기업들의 마케팅과 홍보수단이 대중매체에서 소설네트워크로 이동하고 있다”며 “제주관광공사는 이러한 SNS시대의 흐름과 변화의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발 빠르게 대처해 공사 전 직원이 제주관광 홍보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음음음 2010-11-25 10:38:14
근데 이 분은 홈페이지, 블로그, 까페라도 있는지 몰라?
개인적으로 트위터, 페이스북 운영하면서 말하고 있는지?
211.***.***.55

음음음 2010-11-24 16:33:39
요새 스마트폰, 트위터, 페이스북 모르면 안된다고는 하지. 헌데 이걸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사람은 극히 일부에 불과할 걸.
소셜 네트워크를 전혀 안하는 건 문제 있지만 그렇다고 소셜 네트워크가 만능해결사로 생각해서는 안돼.
관광은 홍보라는 외형보다는 내실부터 충실해야돼.
61.***.***.248

도민 2010-11-24 11:44:47
세계적인 섬 관광지의 공통점은 의외로 시설이 열악하다는 점이다. 제주도처럼 신형 렌터카가 즐비할 뿐만 아니라 네비게이션 장착차량, 와이파이망이 구비된 섬 관광지는 찾아볼 수 없다.
제주도가 세계적인 섬 관광지를 지향한다면 기계적인 것보다는 감성을 중시해야 한다고 본다.
222.***.***.183

도민 2010-11-24 11:42:05
세계적 대도시인 서울에서는 서울시민조차 어디가 어딘지 모른다. 그래서 스마트폰을 통한 관광안내는 필수적이다.
반면 제주도는 사방팔방 도로로 연결되어 있다. 지도를 꺼내보면 곧 원하는 경로를 찾을 수 있다.
세계적인 휴양관광지를 지향하는 제주도에서 잠시 길을 잃어보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좋다.
22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