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청사신축 ‘편법’ 예산편성에 “경고”
제주도의회, 청사신축 ‘편법’ 예산편성에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외도동·용담1동 사무소 신축사업비 15억7230만원 삭감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제대로 해라”…5000만원 증액

제주도의회가 제주도의 청사신축 ‘편법’ 예산편성에 경고 메시지를 확실하게 보냈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위성곤)는 22일 제주도가 제출한 제2회 추경예산안 심사를 마친 뒤 계수조정을 통해 청사신축 예산 15억7230만원을 감액했다.

행자위는 사업비 감액과 함께 “예산집행 전 행정자치위원회에 보고한 후 시행하라”는 부대의견을 제주시장에게 전달했다.

제주도는 이번 추경에서 제주시 외도동 주민센터 신축공사 시설비로 31억8500만원, 용담1동 주민센터 신축공사 20억5600만원을 신규 편성했었다.

이와 관련, 장동훈 의원은 예산심사에서 “우근민 도정이 내년에는 청사를 신축하지 않겠다고 해놓고, 예산편성 기준을 어기면서까지 정리 추경에 신규로 반영한 뒤 곧바로 명시이월해 내년에 집행하겠다는 것은 대도민 사기극”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행자위는 또 제주도가 ‘대학생 학자금 지원조례’를 제정해놓고도, 한 푼도 집행하지 않은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지 지원사업과 관련해서도 경종을 울렸다.

행자위는 추경에 500만원만 계상된 것에 5000만원을 증액하며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은 명시이월해 올해 학자금 지원에서 혜택을 받지 못하는 학생이 없도록 하라”는 부대의견을 달았다. 제주도는 당초 예산에는 관련 사업비 1억원을 편성했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