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4·3위령제 대통령 참석” 공식건의
제주도의회 “4·3위령제 대통령 참석” 공식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추념일 지정·추가신고기간 연장·예산지원 확대 등 건의문 채택

제주도의회가 제63주년 제주4.3사건 위령행사 때 이명박 대통령의 참석을 공식 요청했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위성곤)는 14일 제280회 임시회를 속개해 ‘제주4.3사건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4.3으로 인해 겪어야 했던 지난날의 대립과 갈등을 극복하고 화해와 상생의 밝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이고, 조속한 해결 의지와 노력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먼저 대통령의 위령제 참석을 공식 요청했다.

이들은 “이명박 대통령은 ‘한나라당이 집권해도 4.3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달라지지 않을 것이며, 4.3기념사업도 축소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면서 이번 63주년 위령제에 참석한다면 제주도민과 유족들에게 큰 위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들어 4.3위령제에 참석한 최고위급 정부 관계자는 한승수 총리였다. 앞서 참여정부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바 있다.

행자위는 이와 함께 4.3 국가 추념일의 조속한 지정도 촉구했다.

“다른 과거사와의 형평성 등을 이유로 외면됐던 국가추념일 지정이 반드시 이뤄져 다시는 4.3와 같은 불행한 일이 재발돼선 안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이들은 △4.3사건 희생자·유족 추가신고기간 연장 △4.3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 차원의 예산지원 확대 등을 건의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