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녀와 불륜설' 정준호 "법적 대응 할 것"
'유부녀와 불륜설' 정준호 "법적 대응 할 것"
  • 제주의소리 (-)
  • 승인 2011.05.05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준호(왼쪽)와 이하정 아나운서. <뉴시스>
【뉴시스】핵폭탄급 소문에 휘말린 탤런트 정준호(41)가 대응에 나섰다.

불륜, 고부갈등, 별거, 이혼 임박설 등에 휩싸인 정준호는 4일 오후 경기 일산 MBC드림센터 '유재석·김원희의 놀러와' 녹화현장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이런 소식이 전해져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신혼의 단꿈에 젖어 있는데 별거, 불화설이 나온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비온 뒤 땅이 굳듯 사랑이 더 견고해지라고 이런 시련을 주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준호는 "우리는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내 행동에 문제가 될 만한 것이 없었나 반성도 했다. 앞으로 아내한테 더 잘하고, 모범적으로 살아갈 것"이라고 스스로를 추슬렀다.

유부녀 관련설에 대해서는 "많은 사업을 하고 있어 여러 분야의 사람들을 자주 접한다. 아는 분이 호텔 매니지먼트를 부탁한 자리에 나간 적이 있었는데 거기에 몇 분 있었다. 그 분들 사이에 소송이 벌어지면서 내 이름이 나온 것 같다"고 추정했다.

"(아는 분에게) 도움을 주려고 만난 자리였기 때문에 술도 한 잔 마실 수 있고, 필요 이상으로 친근한 표시도 할 수 있다"며 "유명인이다 보니 그렇게 볼 수도(오해를 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정준호의 매니지먼트사는 이번 정준호 관련 각종 설을 전한 매체에 법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서울 강남의 재력가인 유부녀와 정준호를 불륜관계로 의심토록 보도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유부녀는 올해 초 사업문제로 정준호가 아닌 제3자에게 고소당했다.

정준호 측은 "정준호는 발이 넓어서 누가 부르면 간다. 유부녀를 만난 곳이 어떤 자리였는지 정확치 않고, 술자리에서 한 번 보기는 한 것 같다"면서 "연예인이 팬과 팔짱을 끼듯 지인과의 술자리여서 유부녀에게 더 잘 해줬을 것 아닌가"라며 억울해했다.

또 정준호와 유부녀가 지난해 12월까지 만났다는 고소인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 홍보대사를 할 때 보면 정준호는 사람들을 살갑게 대한다. 게다가 고소인은 사기 전과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준호의 부인 이하정(32·MBC 아나운서)의 반응에 대해서는 "놀랐겠지만 믿지 않는다. 우려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3월25일 결혼한 정·이 부부가 출연하는 '놀러와'는 9일 밤 11시1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