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25일 지역발전설명회, 강정 "못한다"
총리실 25일 지역발전설명회, 강정 "못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1년 10월28일 서귀포시 김정문화회관에서 열린 제주해군기지 지역발전 설명회. <제주의소리 DB>
총리실 주관으로 25일 서귀포시청에서 열릴 예정인 제주해군기지 건설 관련 지역발전계획 설명회가 강정마을회의 반대로 또 다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강정마을회는 25일 성명을 내고 김황식 총리가 직접 10월25일 서귀포시에서 열리는 지역발전계획 설명회를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총리실과 해군측은 해군기지 공사를 진행하면서 2011년 10월 지역발전주민설명회와 그해 12월 크루즈터미널 설명회를 열었으나 강정마을회가 설명회장에서 반대하면서 파행을 겪었다.

올해 2012년 5월에는 해군아파트 건립 설명회를 열었으나 이마저 강정주민들이 반대하면서 6월중순 열린 설명회에서는 녹음기로 설명회를 진행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강정마을회는 지역내 해군기지 건설 관련 갈등을 봉합하지 않은 상황 설명회를 재추진할 경우 찬반 논란을 더욱 키울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성명에서 강정마을회는 "제주해군기지는 몇몇 정부의 책임으로만 국한 될 사안이 아니"라며 "국방정책 흐름의 문제로 정리돼야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정마을에 입지가 선정되기까지 제주사회에 가는 곳마다 갈등이 유발됐다"며 "특히 강정마을의 경우, 단 한 차례의 설명회나 공청회가 열린 적 없다"고 주장했다.

강정마을회는 또 "총리실은 해군기지 찬성측과 토론회를 끝으로 더 이상 실질적인 토론회를 추진하지 않았기에 총리실의 진정성을 더 이상 믿을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강정마을회는 "진정 지역주민의 동조를 얻어내기 위함이 목적이라면 일단 사업을 멈추고 사업의 목적성과 당위성을 설명해야 한다"며 "총리실 스스로 설명회를 취소 할 것을 촉구하다"고 전했다.<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 2012-10-23 10:00:46
오늘은 23일 인데요.. 25일자 성명을 미리 발표한 것인가요??
11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