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주4.3 희생자-유족 5081명 의결...생존 4명 포함
정부, 제주4.3 희생자-유족 5081명 의결...생존 4명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중앙위원회, 전체회의서 희생자 130명-유족 4951명...아직도 1만6311명 남아

 

정부가 제주4.3 희생자와 유족 5081명을 추가 인정했다.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제23차 제주4.3중앙위원회를 열어, 4.3실무위원회와 소위원회에서 심사 통과한 희생자와 유족 5081명을 서면 심사.의결했다.

정부가 4.3중앙위원회를 열고 제주4.3 희생자와 유족 5081명을 심사, 의결했다.
정부가 4.3중앙위원회를 열고 제주4.3 희생자와 유족 5081명을 심사, 의결했다.

이번 중앙위원회에서는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기간에 접수된 신고 건 중 4.3중앙소위원회에서 심사를 마무리해 상정한 총 5081명(희생자 130명, 유족 4951명)에 대해 희생자 및 유족으로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7만8741명(희생자 1만4363명, 유족 6만5378명)이 제주4.3 희생자 및 유족으로 인정됐다.

희생자로 결정된 130명은 사망자 87명, 행방불명자 24명, 수형자 19명이며, 수형자 중 4명은 생존희생자로 확인됐다.

특히 생존자 중 2명(박모씨와 임모씨)은 지난 1월 공소기각 결정을 받은 4.3수형희생자 불법군사재판 재심청구 소송에 참여했었다.

다른 2명(송모씨와 김모씨)은 일반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목포형무소에 수감됐다가 출소 후 제주에 일본에 각각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4.3 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기간에 2만1392명(희생자 342명, 유족 2만1050명)이 신청됐다.

4.3실무위원회는 8차례 심사를 통해 총 8887명(희생자 240명, 유족 8647명)을 의결해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한 바 있다.

제주도는 4.3실무위를 나머지 1만3000여명의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심사를 진행해 4.3중앙위원회로 넘길 예정이다.

이번 중앙위원회에서 5081명이 희생자와 유족으로 결정됐지만 아직도 1만6311명(희생자 212명, 유족 1만6099명)이 남아 있다.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미결정 희생자 및 유족 심사를 위해 행안부와 도청에 한시적으로 심사인원을 보강할 계획"이라며 "중앙 절충 강화 등을 통해 추가 희생자 및 유족이 조기에 결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이번 심사에서 희생자로 결정된 130명 중 생존 희생자 4명을 제외한 126명에 대해 오는 30일 4.3평화공원 위패봉안소에 위패를 설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