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 위탁 연구용역 늦어져...왜?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 위탁 연구용역 늦어져...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위탁 연구 결과론 부분 더 명확히 보완 요구...추석 전후 발표 예상

 

서귀포의료원 전경.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서귀포의료원 전경.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 산남지역 유일한 종합병원인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학교병원에 위탁하는 방안에 대한 용역 결과 발표가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제주의소리] 취재 결과 ‘서귀포의료원 위탁 타당성 연구’를 맡은 제주도 공공보건 의료지원단이 지난 달 말 제주도에 결과를 제출했지만, 제주도가 보완을 요구하면서 발표시기가 다소 늦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연구진에 대해 결과론 부분에 좀 더 명확한 내용이 담겨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보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제주도 의견을 받아들여 일부 수정하고 있고, 늦어도 6일까지 보완한 결과를 다시 제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서귀포의료원 위탁 타당성 연구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도가 높아 연구진에게 세부적인 부분 보완을 요구했다”며 “내부 검토 등을 통해 추석을 전후로 도민들에게 연구 결과를 투명하게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도는 공공보건법률 제22조와 제주도 공공보건 의료지원단 설치 및 운영 조례에 따라 제주대병원에 위탁해 ‘공공보건 의료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도민에게 양질의 공공보건의료 제공을 위한 정책연구 수행과 보건소, 지방의료원 등 도내 공공보건의료기관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는 지원단은 지난 3월부터 서귀포의료원 위탁 타당성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서귀포의료원 적정 운영인력 ▲적정 운영원가 ▲직영과 (제주대병원)위탁체제 장단점 비교 ▲운영주체별 공공성·목적달성·전문성·인력충원 등 운영 효율성 ▲지역경제·지방재정에 미치는 영향 ▲효율적 운영방안 등으로, 제주도가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병원에 위탁하는 방안을 전제로 연구를 의뢰했다.
 
서귀포의료원을 위탁하는 방안을 두고 연구가 진행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서귀포 7개 시민사회가 모여 출범한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추진위원회'는 제주대병원이 서귀포의료원을 수탁해달라며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총 8만6837명의 서명을 받은 청원서를 제주도의회와 제주대에 제출했다.
 
서귀포시 동홍동에 위치한 서귀포의료원은 서귀포시의 유일한 종합병원으로, 1964년 1월 제주도립 제주병원 서귀분원으로 개원했다. 이후 1983년 지방공사 도의료원으로 전환돼 1994년 3월19일 종합병원으로 승격했다.
 
2006년에는 지방의료원으로 전환됐으며, 2007년 서귀포의료원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서귀포의료원은 CT와 MRI 등 1515점의 의료장비를 갖추고 있다. 종전부터 의료진이 현저히 부족하거나 응급실 공백사태까지 빚어지기도 하는 등 ‘무늬만 종합병원’이라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김상길 2019-09-06 10:24:58
서귀포의료원입니다.
현재 서귀포의료원 응급실에는 8명의 전문의가 근무하고 있습니다. 10월부터는 9명의 전문의가 근무할 예정입니다.
따라서 현재 응급실 공백사태는 없습니다.
이동건 기자님 정정보도 요청합니다.
106.***.***.18

이유근 2019-09-05 11:34:56
병원은 그 도시의 규모에 맞는 규모라야 운영이 됩니다.
그리고 서귀의료원에 의료진이 없어 초음파 검사나 내시경을 할 수 없다는 얘기는 10여 년 전에나 해당되는 애기며 현재로는 명백한 오보입니다.
220.***.***.179

주민 2019-09-05 11:19:54
악의적으로 서귀포의료원 까내리는기사네요
민간위탁 반대합니다
행정기관 민간위탁으로 잘된경우가 있나요?
세금먹는하마가됩니다
민간위탁하면 어차피 운영비는 위탁기관에 다줘야됩니다 그리고 관리도 부실해진다고 생각되네요
또한 의사수준도 더 떨어집니다 유능한의사는 본원에있을꺼고 문제 발생 의사만 서귀포로 유배보낼수도 있을듯하네요
서귀포시민서명운동도 공무원동원해서 강제한다는 소문이 있던데 진짜 서귀포시민 의견인지 궁금하네요
민간위탁반대합니다
104.***.***.52

김상길 2019-09-05 08:18:59
서귀포의료원입니다.
초음파검사 2018년에 3758건 하였으며, 2019년 7월까지 2286건 시행하였습니다.
위내시경검사는 2017년 4480건 하였으며, 2019년 6월까지 1877건 시행하였습니다.
정정보도 요청합니다.
1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