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제주언론인클럽 고문 별세…향년 88세
김지훈 제주언론인클럽 고문 별세…향년 88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소 부민장례식장, 발인 29일
故 김지훈 제주언론인클럽 고문.ⓒ제주의소리
故 김지훈 제주언론인클럽 고문.ⓒ제주의소리

원로 언론인 김지훈 ()제주언론인클럽 고문이 127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

고인은 제주신문 기자로 언론계에 발을 들인 뒤 KBS제주방송국 기자, 제주신문 사회부장체육부장편집국장 서리, 제민일보 대표이사사장부회장, 한국기자협회 제주도지부장, 제주언론인클럽 회장 등을 역임했다.

1980년 전두환 정권 당시 이른바 언론 대학살이라고 불리던 ‘5공 정책에 항거하다 강제 해직을 당하는 시련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정권 퇴진 이후 언론계에 복귀해 제주 언론계를 꽃피웠다.

후배 언론인들은 제주언론계에 남긴 발자취를 기려 지난 2019년 제주언론인클럽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고인에게 제1회 제주언론인상 특별상을 수여했다.

빈소는 부민장례식장(3)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9일 오전 630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이유근 2021-01-28 11:42:08
제주언론의 큰바위얼굴께서 별세하심을 애통해 하면서 명복을 빕니다.
220.***.***.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