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반대 선택, 제주도민의 위대한 승리”
“제2공항 반대 선택, 제주도민의 위대한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도민회의 “국토부-제주도, 제2공항 즉각 철회 촉구”

 

제주 제2공항의 운명을 가를 여론조사에서 도민의 민심이 '반대'를 선택한 것과 관련, 제2공항 반대 운동을 주도해 온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19일 "국토부는 당초 제주도민 의견수렴 결과를 존중하고 정책결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는 약속대로 제2공항 건설사업 백지화를 즉각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이날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론조사 결과 제주도민의 삶과 괴리된 사업은 결국 도민으로부터 선택받지 못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제주도민의 지혜와 경험은 난개발을 촉발하는 제2공항을 용납하지 않았다"며 "제2공항을 둘러싼 제주도민의 반대투쟁은 본격적인 난개발이 시작된 지난 80년대 이후 40여년간 이루어져 왔던 관광개발 중심, 정부주도 중심의 난개발에 종지부를 찍는 경이로운 역사적 반환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19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19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비상도민회의는 "이번 도민여론조사는 국토부, 제주도정, 제주도의회 3자가 공동 합의해 시행됐고 국토부는 그 결과에 대해 정책결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누차 공언했다. 무엇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9년 11월 국민과의 대화에서 '도민들이 어떤 선택을 하던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다'며 도민 선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며 "국토부는 도민의 뜻에 따라 제2공항 건설사업 백지화를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제2공항 도민여론조사는 합리적·객관적 절차에 의해 공정하게 진행된 공론화 과정이었으며 제주도민의 민의가 그대로 반영된 민주주의적 의사결정이었다"며 "결과에 대해서는 모두가 수용하고 승복해야 한다. 원희룡 제주도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과 정부 여당과 국토부의 당정협의 결과를 존중하겠다는 입장에 따라 제2공항 갈등해소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19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19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제주의소리

또 비상도민회의는 "제2공항 문제로 인한 더 이상의 도민 갈등 유발은 불필요하며 갈등 해소를 위해 도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국토부는 도민들의 실질적인 요구사항인 공항 이용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터미널 신축과 공항대중교통 개선, 관제운영시스템 첨단현대화 등 현 제주공항의 전면적인 시설개선에 즉시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제2공항 사업이 추진된 배경은 이용객 증가로 현 제주공항이 혼잡하고 불편해졌다는 것이지만, 제주의 환경수용력 한계와 도민불편과 피해를 감안할 때 관광객 확대를 위한 제2공항 신설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현 제주공항의 첨단현대화 시설개선을 통해 공항의 효율성을 개선하고 적정 관광객의 수요를 조정하는 정책이 바람직하다는 것이 다수 도민의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제2공항 찬성 단체에서 여론조사에 대한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이번 여론조사에서 제2공항 건설 찬반 여부만을 물어 제2공항이 공항 확충의 유일한 대안처럼 제시된 문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제2공항 반대가 높게 나왔다는 것은 제주도민의 민의가 확고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일부의 주장은 또 다른 갈등을 유발하는 것으로서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비상도민회의는 "제2공항 문제의 진정한 교훈은 사업주체가 정부 또는 제주도정이라 할지라도 제주도민의 삶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업에 대해서는 반드시 도민에게 묻고 듣는 민주적이며 투명한 절차가 선행되어야만 한다는 것"이라며 "이에 대한 모든 책임과 의무는 국토부와 제주도정에 있다. 따라서 피해지역 공동체 회복과 제주도민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대안 제시 역시 국토부와 제주도정이 제주도민에게 묻고 듣는 과정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3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31
투기꾼들이 2021-02-27 09:16:51
아직도 여기서 GR 이네
220.***.***.188

5 2021-02-27 01:30:45
극단적 지역. 이기주의자 반대파
자기들도 손해가 가는걸 모르고
그저 눈앞에 이익만 생각하네
그 폐혜가 자기들에게도 가는걸 모르고
바보 천치들.
24.***.***.243

제주시민 2021-02-27 01:16:22
서쪽 현공항 붙어 먹는사람
반대파. 의도대로
제주 꼭. 망하길 바랍니다
24.***.***.243

도민 2021-02-26 14:20:04
좀 자중하시기 바랍니다. 승패로 표현하자면 찬성을 표한 사람은 패배자라는 말인데 그 사람들 역시 도민입니다. 도민의 승리가 아니라 반대를 하는 당신들의 승리입니다.
14.***.***.207

여기 모지리들을 어쩔꼬 2021-02-26 12:36:39
가덕신공항은 말도안될정도의 예산이 28.6조원이 들어간다해도
여야 대통령 시민들까지 전부 힘을합쳐
그 어거지를 이루어내려고 하는데

제2공항은 도민들의 오랜염원이자 숙원사업이거늘
제주시 이권 서쪽 헛투기꾼 인간들 육지전문
반대꾼들까지 합세해서 이 말도 안되는
반대시위를 벌이고 있으니

제2공항이 어그러진다면 제주경제는 치명타를ㅇ
입을것이 명약관하이거늘 너무답답허다

신공항 생기면 그 주변도 개발이 될것이고
모든게 좋아질텐데 그꼴 못봐주겠다는 인간들아
그럼 마음가짐으로 살면 자손대대로 잘 살수가
없는게 세상 이치여 이 무지한인간들아
21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