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일피일 ‘4.3 배·보상 용역’ 도의회-유족회 공동대응
차일피일 ‘4.3 배·보상 용역’ 도의회-유족회 공동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4·3특위-유족회 간담회 갖고 공동대응 방안 모색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강철남)는 23일 오후 5시 의원회관에서 4.3희생자유족회와 간담회를 갖고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배·보상 기준 마련을 위한 의견 조율에 나섰다.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강철남)는 23일 오후 5시 의원회관에서 4.3희생자유족회와 간담회를 갖고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배·보상 기준 마련을 위한 의견 조율에 나섰다. ⓒ제주의소리

4.3 희생자·유족에게 지급할 배·보상금 1810억원을 포함한 국비 1908억원이 새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지만 세부적인 지급기준 등을 담은 연구용역이 늦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제주도의회와 유족회가 공동대응에 나선다.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강철남)23일 오후 5시 의원회관에서 4.3희생자유족회와 간담회를 갖고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배·보상 기준 마련을 위한 의견 조율에 나섰다.

이날 간담회에는 4·3유족회 오임종 회장과 김창범 상임부회장, 강민철 제주도 4.3지원과장, 강기종 4.3지원총괄팀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희생자들에 대한 배·보상 기준 등 정부정책 및 현안 사항을 점검하고 도의회 4·3특위가 유족의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하는데 중점을 뒀다.

행정안전부는 '위자료 등 특별지원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당초 8월까지 완료 예정이었지만 일실이익을 적용한 차등지급 방안이 알려지자 거센 반발 끝에 9월로 미뤄졌다. 게다가 지급 규모와 방식을 둘러싼 검토가 마무리되지 않아 10월 국정감사 이후로 늦춰질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강철남 4.3특위 위원장은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배·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당사자들의 의견을 세심히 살피고 정책 현장과 중앙부처, 국회와 꾸준히 소통하면서 4·3관련 정부정책 및 현안 사항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후니형 2021-09-24 22:43:49
이걸 내세우던데
뭐하세요?
223.***.***.220

아쉬움 2021-09-24 09:16:13
제주도위원들은 퐇함시키지 마시길....국회의원 3방울도 총선때 해결이 공약이었는데...결국은 재심이래는데..~~~그냥 제주도,시,유족회에서 직접 해결책을 강구하는게 좋을뜻....국회의원도 독도니,산업안전이니 하면서 딴짖을 하고 있는데...국회의원 따까리임 도의원들이 뭘 할수있을까?
27.***.***.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