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반출 쓰레기 8045톤 행방 묘연 '대체 어디로?'
제주 반출 쓰레기 8045톤 행방 묘연 '대체 어디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회천쓰레기매립장에 쌓여 있는 압축쓰레기.
제주 회천쓰레기매립장에 쌓여 있는 압축쓰레기.

제주시가 처리한 압축쓰레기 수 천톤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아 제2의 필리핀 쓰레기 반출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제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제주시가 2015년 4월 압축쓰레기를 처음 생산한 이후 2019년 1월까지 생산량은 8만9270톤이다.

제주시는 4만2639톤을 중간처리업체에 넘기고 나머지 4만6631톤은 회천매립장에 보관중이다.

쓰레기를 넘겨받은 중간처리업체는 모두 17곳이다. 이중 최종 처리방법과 업체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은 필리핀 반출 사태를 빚은 (주)네오그린바이오를 포함해 2곳에 불과하다.

이들 업체가 2018년 5월부터 11월까지 처리한 압축쓰레기는 3만4594톤이다. 나머지 15개 업체가 처리한 8045톤은 처리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도내 업체가 쓰레기를 처리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제주시가 쓰레기를 넘긴 중간처리업체 중 3곳은 제주에 주소를 두고 있다. 이 중 1곳은 소각시설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제주시가 쓰레기를 도내 업체에 반출시켜 소각시켰다면, 법적문제를 떠나 공공이 처리해야할 쓰레기를 민간에 떠넘겼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이들 3개 업체가 제주시의 쓰레기를 어떻게 처리 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며 “나머지 육지 업체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시는 기자회견을 열어 해명에 나섰지만 자신들의 관리와 감독이 소홀한 점만을 얘기했을 뿐 모든 책임을 업체에 떠넘기며 제대로 된 사과와 책임은 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제주도를 향해서도 “도정에 무한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대책발표도 대응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번 문제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재발방지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도의회를 향해서는 “의회 역시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행정사무조사 등을 통해 진상을 명확히 규명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분명히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2019-03-16 01:57:37
넌너의부모한테도 노인이라하냐
223.***.***.254

환경단체에서 쓰레기 처리해 보심 2019-03-15 23:26:22
환경단체에서 쓰레기 처리하면 되겠네요.
얼마나 잘처리하는지 봐보시게요..
행정시는 환경단체에 쓰레기 매립 소각 업무 위탁시키세요
친환경적으로 잘 하시겠죠..
자기집 쓰레기는 알아서 잘 처리해서 쓰레기배출 안하시고 계시겠죠??
일주일에 쓰레기 배출 몇번 하시나요?
적어도 환경경단체 회원이라면 쓰레기배출 하지 않고 계시겠죠??
자기 쓰레기도 처리 못하면서..누굴탓하시나요..
39.***.***.56

모르면? 2019-03-15 14:49:08
훌륭한 전임 시장인 고XX 시장에 게 물어보면 잘 알듯 한데...
당시에 얼마나 잘된다고 홍보 했는데... 오늘도 분리수거 쓰레기통 주변을 지키는
노인네들을 보면서 ... 그 목적이 뭔지?
12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