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야당투사, 영원한 서민의 벗 윤춘광 제주도의원 별세
40년 야당투사, 영원한 서민의 벗 윤춘광 제주도의원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별세, 향년 68세…영결식 17일 오전 9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장(葬) 엄수
3선인 윤춘광 제주도의회 의원이 13일 별세했다. 향년 68세. ⓒ제주의소리
3선인 윤춘광 제주도의회 의원이 13일 별세했다. 향년 68세. ⓒ제주의소리

영원한 서민의 벗이었던 제주도의회 윤춘광 의원(서귀포시 동홍동, 더불어민주당)713일 오후 657분 별세했다. 향년 68.

11대 의회 들어서만 허창옥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윤춘광 의원하면 먼저 야당 투사 이미지가 떠오른다. 서슬 퍼런 군사정권 시절 불의에 맞서 저항하는 등 청년시절부터 40년 민주화 외길을 걸었다.

제주개발특별법 반대투쟁을 하면서 서울지역 사채업자가 서귀포시지역 토지를 대량 매입한 이른바 광화문 큰손사건을 폭로한 게 바로 그다.

정치에 입문할 기회도 빨리 잡을 수 있었지만 어린 동지(同志)들에게 양보하다, 2010년 지방선거 때 비례대표로 제9대 제주도의회에 뒤늦게 입성했다.

야당 투사 이미지와는 달리 사회적 약자 편에 선 의정활동으로 공무원들로부터 대안을 제시할 줄 아는 의원이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2014년 지방선거 때 지역구(송산·효돈·영천동)에 도전했지만 쓴 맛을 봤다. 2년 뒤 뜻하지 않게 찾아온 보궐선거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재선에 성공했고, 지난해 지방선거 때 3선에 성공하며 거물 정치인으로 우뚝 섰다.

영원한 서민의 벗으로서 꿈꿔왔던 꿈들을 의정활동을 통해 펼치려고 했지만 뜻하지 않게 병마가 찾아왔다. 지난해 폐암 수술을 받고 상태가 호전되면서 다시 의욕적인 의정활동을 펼쳤지만 다시 병세가 악화돼 국립암센터에서 암과 사투를 벌이다 끝내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도민들과 작별을 고했다.

고인은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으로 김근태 의원을 꼽을 만큼 삶의 궤적도 그와 비슷했다.

도의원 배지를 달고 나서도 저소득층 주거복지, 장애인 처우개선, 학교밖 청소년을 위한 대안학교 설립 문제에 매달리는 등 사리사욕을 챙기지 않고 사회적 약자 편에 선 의정활동으로 주류와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았다.

서귀포나라사랑 청년회장, 제주4.3도민연대 공동대표, 제주 김대중기념사업회 추모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 윤춘광 의원의 영결식은 제주특별자치도의회장()으로 17일 오전 9시 의사당 앞마당에서 엄수된다. 빈소는 서귀포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입관이 끝나고 14일 오후 5시부터 조문이 가능하다. 장지는 서귀포추모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6
2019-07-15 22:45:52
형님 꼭 좋은곳으로만 갑서 그게 내 부탁이우다 제발 잘갑서
122.***.***.68

내기억 2019-07-14 20:58:48
내가 기억하는 윤의원은 항상 약자편에서 서서
사소한것도 해결하려고 하는
정의로운 사람입니다.
영면하소서.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11.***.***.38


고문삼 2019-07-14 11:23:53
삼가 고인에 명복에 빕니다 제주정치사에 기록될 민주투사 윤춘광의윈님 할일도 많은데 어찌그렇게가십니까 일주일전에 뵙을때 빨리건강회복하겠다던 의윈님 그게 마지막 일쭐이야 편히쉬십시요
223.***.***.91

양완준 2019-07-14 10:45:43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하늘에서는 편히 쉬시기를
정말 아쉽고 슬퍼집니다.
11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