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테마파크 갈등관리 전문가 파견? 명백한 허위사실"
"동물테마파크 갈등관리 전문가 파견? 명백한 허위사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테마파크반대위, 원 지사 언론인터뷰 내용 반박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설 명절을 앞두고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주동물테마파크 갈등 해소를 위해 갈등관리 전문기관을 파견했다'고 밝힌 가운데,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이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선흘2리 주민들은 갈등관리 전문기관 파견에 대해 동의한 사실이 없음에도 원 지사가 또 다시 허위사실을 공표해 주민들을 분노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는 원 지사가 모 언론 인터뷰에서 지역 갈등에 대해 묻자 '주민이 찬반으로 나뉘어 첨예하게 대립 중인 동물테마파크 사업의 문제 해결을 위해 갈등관리 전문기관과 컨설팅 계약을 맺고 현장에 첫 투입했다 행정이 중재 역할을 할 경우 찬반이 갈린 상황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어 민간 전문가를 투입했다"고 밝힌데 따른 반박이다.

반대위는 "원 도지사가 일방적으로 공무원을 마을에 보내 제안한 갈등관리 전문기관 파견에 대해 선흘2리 주민들은 동의한 바가 없습니다"며 "그럼에도 원 지사가 마치 선흘 주민들이 이를 받아들인 것처럼 허위 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또 "원 지사는 갈등관리 전문기관을 현장에 첫 투입했다고 발언했지만, 이 또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선흘2리 주민들은 제주도정에 대한 불신이 워낙 크기 때문에 갈등관리 전문가 파견에 대해 어떠한 결정도 내린 바 없고, 당연히 갈등관리 전문가들이 마을에 투입된 적도 없다"고 했다.

반대위는 "상습적인 원 지사의 거짓말이야말로 갈등의 원흉이다. 원 지사와 제주도정은 동물테마파크와 관련해 국정감사, 행정사무조사 특위 언론과의 인터뷰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거짓말을 반복하고 있다"면서 "원 지사의 이같은 신뢰할 수 없는 언행이야말로 지역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자신의 중앙정치 재진출과 대권욕심에 선흘2리 주민과 제주도민을 더이상 악용하지 말라. 지역 주민에게 신뢰를 주지 못하는 정치인이 더 큰 정치를 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민 2020-01-25 14:47:05
입만 열면 거짓말하는 ‘갈등조장 원조’!
지사직 하면서 꼴보수정당 일을 본단다.
지사직은 그냥 알바냐? 도민들만 개고생이다.
220.***.***.89

원~~ 희롱 그만해라 2020-01-24 16:32:25
어떻게 이 인간은 인생자체가 전부 거짓이냐
원래 깜냥안되는것들이 쫌만 당황하면 거짓말이 따발총처럼 막 튀어나오는거잖아 ㅋㅋㅋ
이제 우리도 제발 정신 바짝차려서 저따위 삼류 쓰레기 따위로부터 제주도를 지켜냅시다
223.***.***.111

제발 2020-01-24 15:56:38
제발 중앙정치 기웃거리지 말고
산적한 제주문제나 해결 하시오.
갈등관리전문가 파견한다는 헛소리나 말고.
14.***.***.198

원지사!! 쫌 2020-01-24 15:54:10
불리하면 거짓말하는 버릇부터 고치시오!!
부끄럼을 모르네양반이네
218.***.***.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