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공항 활주로 폐쇄 4시간만에 첫 착륙 ‘폭설 여파 계속’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13:08   0면
20.jpg
▲ 11일 낮 12시20분 방콕을 출발해 제주로 향한 이스타항공 ZE552편이 운항재개 결정 이후 처음으로 제주공항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종합] 낮 12시20분 첫 항공기 착륙 ‘114편은 결항’...관광객 등 5000여명 공항 몰려 대혼잡

올해 가장 강력한 한파로 활주로 임시 운영중단 사태를 빚은 제주공항이 4시간만에 재운항 되면서 2년전 겪은 대규모 폐쇄 사태를 피했다.

제주지방항공청은 폭설로 제주공항 이·착륙이 어렵게 되자 제설작업을 위해 오전 8시33분부터 오전 11시까지 활주로 임시 폐쇄 결정을 내렸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제설팀과 항무팀은 제주지방항공청 관제탑과의 협의를 거쳐 오전 11시50분부터 활주로 사용을 허가했다.

결국 낮 12시20분 방콕을 출발해 제주로 향한 이스타항공 ZE552편이 운항재개 결정 이후 처음으로 제주공항 활주로에 착륙했다.

곧이어 대구를 출발해 제주로 향한 티웨이항공 TW803편이 활주로 상공에 진입했지만 내리기 직전 착륙을 포기하고 다시 이륙하는 고어라운드를 했다.

19.jpg
▲ 11일 낮 12시20분 방콕을 출발해 제주로 향한 이스타항공 ZE552편이 운항재개 결정 이후 처음으로 제주공항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18.jpg
▲ 11일 낮 12시30부쯤 대구를 출발해 제주로 향한 티웨이항공 TW803편이 활주로 상공에 진입했지만 내리기 직전 착륙을 포기하고 다시 이륙하는 고어라운드를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11.jpg
▲ 11일 오전 제주공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가 월동장비를 대거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관제탑에서 착류허가를 받았지만 기상 상황이 나빠지자 기장이 자체적으로 고어라운드를 결정했다. 이 비행기는 제주 상공을 돌아 다시 제주공항에 무사히 착륙했다.

낮 12시39분에는 승객 119명을 태운 제주항공 7C104편이 활주로를 박차고 김포공항을 향해 이륙하는 등 항공기 운항이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제주공항은 오전까지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고 4cm 이상의 눈이 쌓이면서 대설과 저시정 경보가 내려졌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고속 송풍기 1대, 일체식 제설차량 4대, 제설자제 살포 차량 3대 등을 투입해 제설작업에 안간힘을 쏟았다.

폭설로 오전 7시45분 제주를 출발해 대구로 향하려던 아시아나항공 OZ8120편이 결항되는 등 낮 12시 현재까지 출발 61편, 도착 53편 등 114편이 결항됐다.

8.jpg
▲ 11일 오전 제주공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가 월동장비를 대거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9.jpg
12.jpg
▲ 11일 오전 제주공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가 월동장비를 대거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오전 7시 부산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려던 에어부산 BX8101편은 제주 상공에서 다시 부산으로 돌아가는 등 14편이 회항했다. 지연은 출발 10편, 도착 15편 등 25편이다.

3일째 전국에 이어진 폭설로 인해 제주공항은 발이 묶인 이용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낮 12시 현재 5000여명이 공항에 몰리면서 대합실은 이동조차 힘든 상황이다.

공항공사는 안내방송을 통해 활주로 운영 재개 상황을 알리고 있다. 각 항공사마다 운항시간 변경과 결항에 따른 안내에 나서면서 직원들이 진땀을 흘리고 있다.

결항과 지연 소식을 들은 승객들은 대합실 바닥 곳곳에 자리를 잡고 혹시 모를 항공편 운항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부 승객들은 여행 피로를 이기지 못하고 신문지 등을 깔고 잠을 청하고 있다. 식사 해결을 위해 식당과 편의점에도 승객들이 몰리면서 혼잡이 계속되고 있다.

14.jpg
▲ 11일 오전 제주공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가 월동장비를 대거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16.jpg
17.jpg

이모(48)씨는 “출장을 위해 육지로 가기 위해 비행기에 올랐지만 활주로 폐쇄로 기내에서 1시간 가량 대기했다”며 “결국 비행기가 뜨지 못해 다시 내렸다”고 말했다.

광주에서 가족여행 온 관광객 현모(56)씨는 4박5일의 일정으로 제주를 찾았지만 제주와 광주 폭설로 공항이 사실상 마비되면서 체류기간을 더 늘려야 할 처지다.

현씨는 "당초 오전 11시 항공편을 통해 광주로 향할 예정이었지만 광주공항 활주로 폐쇄로 지연됐다"며 "제주공항까지 폐쇄돼 대체 비행기 뜰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기가 뜨지 못하면 어쩔 수 없이 제주에 하루 더 머물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날씨 때문에 개인 일정 조정은 물론 체류비용까지 늘게 됐다"고 토로했다.  

제주공항은 2016년 1월에도 역대급 한파로 1월23일 오후 5시50분부터 1월25일오후 2시48분까지 약 45시간 공항활주로가 폐쇄된 적 있다.

사흘간 528편이 결항되면서 관광객 9만명이 제주에 발이 묶이면서 체류객들이 공항에서 투숙을 하는 등 대 혼란을 겪은 바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제 2공항 2018-01-12 17:32:39    
건설할때 열선매립하면 됩니다
제주공항 결항되면 제2공항
이용하면 됩니다
이미 건설된 공항 열선깔자는사람은
도대체 어떤 생각을 하고 그리말하는지
모르겠네요
다 뜯어내고 열선깔려면
시간이 얼마나 많이 걸리겠어요?
제발 생각좀 하고 말합시다
175.***.***.221
profile photo
연동인 2018-01-12 16:12:30    
제2공항이 필요하다 생각은 안합니다.

삿뽀로 공항 가보세요 거긴 눈이 넉달 내내 내려도 폐쇄 되지 않아요

누가 눈을 재설차가 치우나요

한국공항공사도 자꾸 그러는거 아니예요 ~~~

직원들 월급은 팡팡 올리고 성과급 받으면서 왜 활주로에 투자를 안하시나요

활주로 열선 시설 된지가 언제인데 우리나라는 아직도 뒷북을 치고 있네요

제주도에서 제주도민 및 관광객 상대로 돈 벌잖아요 그럼 도민들 힘들게라도 하지 마시고 열선 설치 하면 좋겠습니다.
106.***.***.154
profile photo
도민 2018-01-11 22:07:05    
그래서 서귀포성산 공항이 필요해요
27.***.***.183
profile photo
그래서 2공항이 필요합니다. 2018-01-11 18:18:03    
그래서 2공항이 꼭 필요합니다.
제주도 동쪽에 2공항을 건설하여
눈이 안오고 오더라도 금방 녹는
성산쪽에 공항이 건설되면 몇 만명이
저런 공항을 안하지요
제2공항을 조속히 건설하여 매년 수회 반복되는 어리석은 일을 예방하고 대형항공사고른ㄷ 미연에 막읍시다.
218.***.***.6
profile photo
수정 2018-01-11 18:40:34    
저런 고생을 안하지요
사고를 미연에 막읍시다
로 수정합니다.
218.***.***.6
삭제
제주공항 활주로 폐쇄 4시간만에 첫 착륙 ‘폭설 여파 계속’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