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광수 "이석문측 '세월호 발언' 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06월 10일 일요일 17:41   0면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이석문 후보측의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대응 수단을 동원해 강력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1.jpg
▲ 김광수 후보.
김 후보측은 "이 후보는 TV토론회와 교육의원 활동 당시 영상을 교묘히 짜깁기해 김 후보가 마치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노란리본' 착용 금지를 주장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만들어 SNS상에 무차별 유포했다"며 "높은 도덕성과 청렴함의 표상이어야 할 교육감 후보로서 할 짓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후보측은 "더욱이 가짜뉴스는 유권자의 정치 혐오와 불신을 부채질 해 선거의 존재 이유마저 더욱 떨어뜨릴 것이다.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가 아닌, 범죄행위다. 민주주의의 암"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게다가 도의회 영상은 임의로 편집해 배포할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다. 이런 교육감 후보를 보고 학생과 학부모는 무얼 배울지 걱정"이라며 "이 후보는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법적 책임 뿐 아니라 도덕적 책임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 측이 문제삼은 내용은 이 후보측이 공식 SNS 계정에 올린 홍보동영상이다. 해당 영상은 지난달 29일 KBS제주방송총국 주최로 열린 제주도교육감 후보 토론회 장면을 담고 있다.

영상 속에서 이 후보는 김 후보를 겨냥해 "지금도 노란 리본을 달면 안되나. 박근혜 정부 때 (김 후보는)교육의원으로서 연설을 하면서 '노란리본을 금지하라는 공문을 왜 안내려 보냈나'라는 발언을 한 적이 있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영상 말미에는 교육의원 재직 시절 김 후보가 "세월호 참사에 대해 슬퍼하지 않는 사람은 없지만, 교육감 개인의 문제가 아니지 않나. 제주도교육청은 교육부에서 내려오는 공문을 '이건 보내고, 이건 안보내고' 하면 안된다. 이제 슬픔의 수준을 벗어나 민생이라든지 먹고 살기 위한 끈을 위해 집중해야 한다"고 언급하는 장면이 나온다.

즉, 세월호 노란리본을 두고 진영 논리로 한창 논란이 일던 당시 김 후보의 발언이 보수측 인사들의 주장과 맥을 같이한다는 주장으로, 김 후보는 이를 '허위사실'이라며 맞서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수 "이석문측 '세월호 발언' 허위사실 유포, 법적대응"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