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은영 "대중교통체계 개편 해답은 완전공영제"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14:15   0면
20180612유세2.jpg
녹색당 고은영 제주도지사 후보가 버스 완전공영제를 통한 대중교통체계 개편을 공약했다. 

고 후보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원희룡 도정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다. 2017년 약 600억원, 2018년 약 864억원 등 예산이 투입됐다. 도민 의견 수렴이나 논의 없이 개편해 불편을 초래했다는 비판이 주를 이뤘다. 무소속 원 후보는 현행 체제 찬성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는 대중교통체계 개편 필요성에 동의하지만, 퍼주기 형식의 민간버스업체 지원에서 벗어나 수익노선과 비수익노선을 분리 운영해 수익노선은 민영화, 비수익노선을 공영화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읍면순환·관광지순환·심야·공영·마을버스 등 142개 비수익 노선을 공영화해 무료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 후보는 “2015년 제주 버스 수송분담률은 5.87% 수준이다. 문 후보 방식은 버스노선 부족과 긴 배차간격으로 고질적인 문제가 해결될지 의문”이라며 “공공성을 강화하고, 시민참여를 통한 교통거버넌스 확림해 수요관리 중심 공공교통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버스완전공영제가 해답이다. 2017년 표준운송원가를 보면 임원진 급여비중이 높다. 버스 기사나 정비사 등 인건비는 낮다. 완전공영제를 통해 노동자의 권리와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대형빌딩 등 교통혼잡 유발 시설에 대해 교통유발부담금을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제주도가 직접 대중교통을 관리하면 도민의 생활비용을 줄이고, 노동자와 이용자 중심 지원 구조를 만들 수 있다. 출·퇴근시간대 무상버스를 도입하는 등 임기내 완전 무상버스로 전환하겠다. 신규 버스는 100% 저상전기버스로 도입해 장애인 이동권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교통 소외지역에 마을기사제도를 시범운영하고, 전기자전거 보조금을 지원해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겠다. 도민과 운수노동자, 시민단체, 전문가 등과 버스공영제 전환 로드맵을 마련해 노선을 개편하겠다. 적정 인력을 배치해 시민 참여를 보장하는 안전교통 거버넌스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이날 추가 보도자료를 내고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금지하겠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2016년 6월12일 미국에서 총기 사고가 발생했다. 50명이 사망했고, 53명이 부상했다. 당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테러이자 혐오범죄로가 규정했다. 우리나라에는 대표적으로 강남역 살인사건이 있었다. 피의자는 여성들에게 무시당했다며 여성을 범죄 대상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혐오 범죄는 개인의 성향보다 사회적 혐오에서 비롯된다. 혐오하는 사람들은 피혐오자가 동등한 권리를 요구하는 것 자체를 문제라고 생각한다. 성소수자 운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가시화 운동이다. 성소수자 개개인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고 후보는 “성소수자는 존재하며, 사회 구조가 그들에게 얼마나 차별적인지를 드러내는 것이 가시화 운동이다. 개개인이 극복하는 것이 아니라 개개인의 권리가 자연스럽게 인정되는 상태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 후보는 “녹색당은 소수자를 향한 모든 혐오와 차별에 맞서 연대했다. 앞으로도 소수자들이 공동체로부터 버림받지 않게 연대하고, 존엄을 존중하지 않는 이들에 맞서 연대하겠다. 차별금지조례 제정과 인권교육 확대, 제주퀴어문화축제 공식 축제 지정 등이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가즈아 2018-06-12 22:17:43    
정확한 제주의 미래교통해결 정책이다.

차가 늘어 난다고 거기에 맞춰 도로를 늘린다는것은 악순환이다.
관광수입만으로 논한다면 자연을 훼손해 도로를 개설 하는 게 아니라
관광의 원천을 보존하고 주민의 교통이용변화를 유도 하는 것이 일거양득이다.
도로의 개설과 유지보수에 대한 경제부담과 무상공용차량으로 인한 도민의 이익과
자가용차량의 억제효과에 대한 경제효과 조사용역결과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후자쪽에 관심이 간다.
61.***.***.231
삭제
고은영 "대중교통체계 개편 해답은 완전공영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