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로 ‘오락가락’ 제14호 태풍 야기 제주로 북상하나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10:47   0면
1.jpg
당초 중국쪽으로 향할 것으로 예측된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제주 남서부해역을 지나 한반도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제주에 간만에 비다운 비를 뿌릴지 관심을 끌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는 9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km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18km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태풍은 현재 중심기압 994hPa, 최대풍속 18m/s, 강풍반경 270km의 약한 소형급이다. 태풍은 한반도 주변 기압의 영향으로 세력을 키우지는 못하고 있다.

태풍 야기는 11일 일본 오키나와를 관통한 뒤 방향을 오른쪽으로 틀어 13일 오전 9시에는 서귀포시 서쪽 약 360km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겠다.

기상청은 태풍이 이후 서해안을 거쳐 14일 오전 9시에는 백령도 서남서쪽 약 30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일본기상청은 13일 제주 서부해역을 지나쳐 14일 오전 9시에는 한반도로 진출할 것으로 예측했다.

태풍의 세력은 약하지만 기상청 예보대로 제주 남서부 해역을 지날 경우 제주는 휴일 이후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한반도 주변 기압과 해수면 온도 등의 영향에 따라 태풍의 진로와 세기가 달라질 수 있어 기상청도 진행 방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로 ‘오락가락’ 제14호 태풍 야기 제주로 북상하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