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 CEO 제주에 모여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15:09   0면
아시아태평양항공사협회(Association of Asia Pacific Airlines : AAPA) 사장단 회의가 제주에서 열린다. 

대한항공은 오는 18일부터 2일간 제주에서 제62차 AAPA 사장단회의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회의에는 아태지역 15개 항공사 사장들이 참석했다.

AAPA 사당단 회의가 제주에서 열리는 것은 2003년 이후 15년만이다.

AAPA는 아태지역 항공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대책과 제도 개선, 제반문제 연구, 항공산업의 경제성·안정성, 우호 등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안전 운항을 위한 기준 수립 ▲표준화된 보안 규정 및 절차 ▲사이버 보안 강화 ▲항공 관련 인프라 개발 ▲항공기 엔진 배기가스 등 환경 관련 지속가능성 ▲승객 편의를 위한 제도 개선 등 논의될 전망이다.

이들은 논의 결과를 모아 AAPA 최종 결의문 형태로 발표할 계획이다.

AAPA는 항공사들의 정책 개발과 규제 개선, 업무 표준화 등을 위해 1966년 설립됐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포함해 캐세이퍼시픽, 타이항공, 싱가폴항공, 일본항공, 말레이시아항공, 가루다 인도네시아 등 아태지역 주요 항공사들이 가입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 CEO 제주에 모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