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강정 주민 만나 위로 "정부가 고통 치유할 것"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12:32   0면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도 문재인 대통령이 결정..."제주, 평화-치유의 섬으로"

0002205600_002_20181011120714287.jpg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에서 강정마을 주민들과 만나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의 갈등 문제에 대해 치유와 상생 방안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 사진=청와대 제공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국제관함식에 참가한 문재인 대통령은 강정마을 주민을 만나 대화를 나눈다.

청와대 권혁기 춘추관장은 11일 오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해 8분간 연설한 뒤 60분간 사열을 받고, 오후 늦게 강정마을 주민들과 만나 대화한다"고 밝혔다.

국제관함식 사열은 이날 오후 2시에 있고, 강정주민과의 대화는 커뮤니티센터에서 오후 4시30분 예정돼 있다.

주민과의 대화 시간은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인사말을 하고, 6명의 주민대표들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뒤에 문 대통령이 다시 답변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대통령 인사말은 공개되지만 주민의견 청취는 비공개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의 일정 가운데 제주국제관함식 참석보다 강정마을 주민들과의 대화에 더 큰 비중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관함식 행사가 제주에서 열리게 된 것도 문재인 대통령의 이같은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애초 관함식이 어디에서 열릴 것인가를 두고 논란이 있었다"면서도 "하지만 처음부터 대통령은 제주도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관함식을 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꼭 참석하겠다는 생각을 여러 차례 밝혔다"고 공개했다.

김 대변인은 "2007년 참여정부 때 처음으로 제주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만드는 문제가 결정됐고, 그 뒤 11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기 때문에 대통령이 이 문제를 치유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라며 "그래서 제주도를 분쟁과 갈등의 섬에서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어 보고 싶은 의지가 있었던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제주도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연장선상에서 관함식과 강정마을 행사에 참여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관함식 이후 강정마을 주민들과의 간담회가 있는데 그 자리에서는 지난 11년 동안 몸과 마음을 다친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하고, 강정마을 주민들의 고통을 치유하는 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뜻을 밝힐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사실상 문 대통령이 11년 동안 심각한 갈등 문제를 겪어온 강정마을 공동체에 대한 사과와 위로를 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0000 2018-10-11 14:33:46    
말로만 치유말고 정책으로 보여줘라!!!
실패한 민생 파탄난 경제
제주도를 평화의섬이 아닌 문제의 섬으로 추락시킨
대통령 우린 필요없다!!!
218.***.***.243
삭제
문재인 대통령 강정 주민 만나 위로 "정부가 고통 치유할 것"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