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 대결에서 평화로...자치단체 과감한 시도 필요"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8년 11월 07일 수요일 17:38   0면
제10회 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 워크숍...제주도, 감귤보내기 재개 추진

2261.jpg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 관계가 대결에서 평화무드로 전환된 가운데 자치단체들이 보다 더 적극적인 남북교류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제주도는 '비타민C 외교'의 모범사례를 바탕으로 북한 감귤보내기 재개 등 5+1 교류사업을 추진한다. 

제10회 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 워크숍이 7일 오후 제주시 탑동 오션스위츠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이 '한반도 정세전환과 평화번영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또한 남북관계와 지방자치단체, 지방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 평가와 향후 계획을 주제로 다양한 발표가 있었다.

이종석 전 장관은 특별강연에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는 대결에서 평화로 극적 전환을 맞이하고 있다"며 "남북관계와 비핵화의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 상황 극복을 위한 과제로 이 전 장관은 "미국 중간선거 이후 남북관계의 자율성 제고를 위한 외교적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며 "남북교류협력을 위해 지방자치단체들의 과감한 시도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오춘월 제주도 평화사업팀장은 '남북교류협력의 평화와 향후 계획'을 통해 제주도의 남북교류 방향을 제시했다.

제주도는 1999년 1월(1998년산 100톤)부터 '북한 감귤보내기 사업'을 추진했다. 2010년까지 12회에 걸쳐 지속했다. 자치단체 남북교류협력사업 가운데 단일사업으로 거의 유일하게 10년 이상 이어졌다. 제주감귤은 2010년까지 4만8328톤, 당근은 1만8100톤을 지원했다.

북한 감귤 보내기 사업은 자치단체와 도민이 한마음이 돼 추진한 첫번째 사례로 국민적 공감대라는 대북지원의 원칙을 구체화시킨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대북지원 사업이 제주도라는 자치단체와 도민이 주축이 된 민간조직 '남북협력제주도민운동본부'가 함께 민관협력 형태로 이뤄진 최초의 사례로 다른 자치단체의 벤치마킹 모델이 됐다.

제주의 '비티민C 외교'는 2001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개최로 이어졌고, 2005년 정부는 제주를 '세계평화의 섬'으로 지정하기에 이른다.

오춘월 팀장은 "감귤 북한지원사업은 초기에는 감귤이 분배된 탁아소, 유치원, 산원 등을 분배 확인차 방문케 했지만 점차적으로 분배의 투명성과 확인문제가 북한 당국의 비협조로 원활치 못했다"며 "북한과의 인적교류도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한계를 밝혔다.

중단된 제주와 북한 사이의 교류협력사업을 재개하기 위해 제주도는 △북한감귤보내기 재개 △제주-북한 평화 크루즈 △한라-백두 남북한 교차관광 △한라산 백두산 생태.환경 보전 공동 협력 △제주포럼 북한 인사 초청 등 5대 사업과 추가로 남북에너지 평화협력 사업을 제안했다.

오 팀장은 "제주의 대북교류협력 사업 브랜드인 감귤보내기는 계속하되 과거의 같이 대규모로 지원하기 어렵고, 북한 입장도 고려해 소규모로 추진하고, 지원형태도 생과 위주에서 감귤원액, 감귤주스 등으로 다변화가 필요하다"며 "북한도 시혜성 인도적 지원에 대한 거부감을 갖고 있기 때문에 북한 특산품과 물적 교류, 즉 삼다수와 산덕샘물, 대동강맥주와 한라산 소주 등을 하는 게 더욱 좋다"고 밝혔다.

그는 "한라-백두 생태.환경협력은 미래를 향한 지적 협력이 될 것"이라며 "제주포럼에 제주-북한이 함께 하는 공동세션의 운영도 상호협력 사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팀장은 "새로운 남북관계 환경변화 등을 반영해 기존 5+1 사업을 수정 보완해 추진할 것"이라며 "제주가 갖는 장점과 경쟁력에 기초한 '제주형 남북교류'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계획 수립 등 제주 특화력을 북한과의 교류협력에 접목시킬 새로운 영역도 개발하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제주사람 2018-11-09 09:38:50    
북한폭망전인데무슨남북교류인가.도민생활이나잘보살피지
61.***.***.22
profile photo
문대탄 2018-11-07 17:48:07    
전쟁과 평화는 누구 마음대로 되는 것 아니다.
남북이 대결에서 평화로? 그래서 북핵 위협은 여전한 거냐?
도지사라는 자가 적화되기도 전에 적화돼서 ... 세상모르고 역사모르고 ... 도민망하게 ... 잘 떠들어보라.
122.***.***.99
삭제
"남북, 대결에서 평화로...자치단체 과감한 시도 필요"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