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미 "굉장히 포괄적 합의문" 서명 성공

오마이뉴스 www.ohmynews.com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15:18   0면
KakaoTalk_20180612_151548197.jpg
▲ JTBC 뉴스 갈무리.

[기사보강:12일 오후 4시]

김정은 "세상은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 트럼프 "프로세스를 굉장히 빠르게 시작"
[6.12 북-미 정상회담] 4시간 40분만에 종료... 합의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아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에서 포괄적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로써 사상 첫 6.12 북미정상회담이 마무리됐다. 양 정상의 첫 만남부터 서명까지는 약 4시간 40여분이 걸렸다. 

12일 오전 9시께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후 통역자만 배석한 채 1대1로 단독회담, 이어 확대회담과 업무오찬 등 예정된 순서대로 일정을 진행했다. 이후 양 정상은 호텔 내에서 통역 없이 따로 산책했고, 이어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설명 없이 "우리는 지금 서명하러 간다"고만 말했다. 

서명 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굉장히 포괄적이고, 양쪽이 만족할 만한 결과"라고 회담 내용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서명을 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오늘 같은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나란히 앉아 합의문에 서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과 특별한 유대관계(a special bond)가 형성됐다"고 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 기자의 질문에 "당연하다. 그 프로세스(과정)를 굉장히 빠르게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한반도 비핵화 절차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미 양측이 서명하면서 북미회담은 사실상 종료됐다고 볼 수 있다. 서명 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후 합의문을 들고 만나 서로 악수한 뒤 기념사진을 찍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서 "양쪽이 서로를 더 잘 알게된 계기였다"며 "김 위원장이 굉장히 재능 있는 사람이란 걸 알게 됐다. 그가 북한을 아주 사랑한다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회담에 이어, 예정에 없던 서명식까지 마친 김 위원장은 현지시간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3시께), 경호를 받으며 카펠라 호텔을 떠나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로 향했다. 

이로써 김 위원장은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한 데 이어, 이번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나란히 앉아 세계를 상대로 발언했다. 그간 '은둔의 지도자'로 불렸던 김 위원장이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다시 한 번 국제적 외교 무대에 존재를 각인시켰다는 평이 나오는 이유다.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와 업무 협약에 따라 게재합니다. 

다음은 양 정상이 서명식에서 나눈 발언 전문
트럼프 대통령  
"우리는 오늘 중요한 서류에 서명한다. 굉장히 포괄적인 문서로, 양측의 좋은 관계를 반영하는 결과물이다. 약 두 시간쯤 뒤에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그 전에 관련한 내용을 배포하게 될 것이다. 이렇게 서명하게 돼 매우 영광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된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오늘과 같은 이런 자리를 위해서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 감사하다." 

트럼프 대통령
"매우 감사하다. 우리는 매우 신속하게 그 절차를 시작할 것이다. 조금 후에 우리가 서명한 발표문에 대해 알게 될 것이다. 우리가 서명한 이 문서는 매우 포괄적일 뿐 아니라 양쪽이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이다. 여기엔 많은 선의와 노력, 관련한 준비 작업이 있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포함해 북한 담당자 등 노력해준 모든 분들에 감사하다. 
오늘 있었던 결과에 자랑스럽다. 북한과 미국의 관계, 한반도의 미래는 과거와는 많이 달라질 것이다. 우리는 둘 다 무언가를 하고 싶었고, 이제 특별한 유대관계가 오늘 형성됐다. 모든 사람들이 만족하게 될 것이다. 우리가 전 세계를 위해, 크고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다.
김 위원장께 감사하다. 그와 정말 밀도 있는 시간을 보냈다. 오늘 합의 결과는 그 어느 누가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결과였다고 본다. 앞으로 더 많은 진척이 있게 될 것이다. 오늘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감사하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김삿갓 2018-06-12 16:16:20    
제주판 드루킹 댓글 추천수 조작 사건이 언론기괸에서 자행되었다.

퍼스트 뉴스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211.***.***.98
삭제
북·미 "굉장히 포괄적 합의문" 서명 성공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