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대 축구, 강호 동국대에 분패...8강 좌절
탐라대 축구, 강호 동국대에 분패...8강 좌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리그 챔피언십] 연세대.성균관대 탈락...고려대.울산대 등은 8강 합류

탐라대가 우승후보 동국대에 져 아쉽게 탈락의 쓴맛을 봤다.

탐라대는 25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1 카페베네 U리그 챔피언십' 16강전에서 올해 추계연맹전 우승에 빛나는 동국대에 0-1로 분패했다.

32강에서 영남 리그 2위인 동아대를 2-1로 이긴 탐라대는 이날 전반 9분 상대 최권수에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이후 동국대와 중원에서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쳤지만, 골운이 따르지 않으면서 아쉽게 고개를 떨궜다.

올 시즌 각 종 대회에서 만만치 않은 전력을 뽐낸 탐라대는 시즌 마지막 대회인 U리그 챔피언십에서도 수준 높은 경기력을 뽐내며 내년 시즌 전망을 한껏 부풀렸다. 32강에서 우석대에 진땀승을 거둔 동국대는 이날도 탐라대에 신승을 거두면서 2관왕을 향해 순항을 이어갔다.

광운대, 건국대, 중앙대 등 수도권 강호들이 일찌감치 발걸음을 돌린 가운데 '디펜딩 챔피언' 연세대도 중부 리그 우승팀인 한남대에 0-1로 져 탈락의 수모를 맛봤다. 이어 광주대는 전국체전 우승팀인 성균관대를 상대로 전.후반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1로 승리해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건국대를 잡고 16강에 올랐던 용인대는 이날도 상지대를 상대로 4-1 완승을 거두며 다크호스의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했다. 플레이오프를 거쳐 챔피언십에 오른 홍익대는 대구대와 득점없이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하며 8강에 합류했다.

올해 춘계연맹전 우승팀인 고려대는 난적 경희대를 맞아 전반 2골을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지만, 후반 3골을 쓸어담는 저력을 뽐내며 3-2 역전승을 엮어냈다. 이밖에 영남 리그 우승팀인 울산대와 전국선수권 우승팀인 아주대도 예원예술대와 전주대를 2-1, 3-2로 각각 물리쳤다.

이로써 U리그 챔피언십 8강 대진은 한남대-고려대, 울산대-아주대, 홍익대-광주대, 용인대-동국대의 대결로 좁혀졌다. <제주의소리>

<허지훈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