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전 'KEY'는 홍정호가 쥐고 있다..."기성용 공백 내게 맡겨"
UAE전 'KEY'는 홍정호가 쥐고 있다..."기성용 공백 내게 맡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월드컵 3차 예선]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격 예고...낯선 포지션 부담 극복이 과제

▲ UAE 원정경기에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하는 홍정호.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전의 성패는 홍정호(22.제주)에게 달렸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UAE 두바이 알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UAE와 2014브라질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4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홍정호의 비중이 더 커진 사연은 이렇다. 간판 미드필더인 기성용(셀틱)이 어지럼증과 구토 증세로 열흘 동안 훈련을 하지 못함에 따라 중동 원정에서 빠지게 된 것. 조 감독은 전술의 핵인 기성용의 공백을 메울 적임자로 홍정호를 지목했다.

A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 소속팀 제주에서 줄곧 센터백으로 뛰었던 홍정호는 안정된 수비와 스피드, 패싱력 등을 고루 갖췄다. 특히 지난 1월 카타르 아시안컵 일본과의 준결승 때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와 안정된 플레이로 수비라인에 큰 힘을 실어줬다.

이용래(수원)와 함께 '더블 볼란테'로 짝을 이룰 홍정호는 이번 UAE전에서 상대 공격을 일선에서 차단해 포백 수비라인을 보호하고, 패스의 완급을 조율하면서 공격에 힘을 실은다. 대표팀은 '홍정호 시프트'를 앞세워 중동 2연전의 첫 단추를 순조롭게 꿴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홍정호가 낯선 포지션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면 팀 전체가 흔들릴 가능성이 크기에 그의 역할을 어느 때보다 막중하다. 부담감이 여러모로 커진 가운데 조광래 감독은 홍정호의 수비력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홍정호를 "수비력이 있는 선수"라고 굳건한 신뢰를 보인 조 감독은 "UAE가 중앙 공격을 많이 시도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홍정호를 미드필더로 세우면 자연스럽게 중앙이 두터워질 수 있다"고 홍정호를 끌어올린 배경을 밝혔다.

홍정호는 "익숙하지 않은 자리라 아직은 쓸데 없는 움직임이 많은 것 같다. 조광래 감독님에게 상대 10번 이스마일 마타르에게 가는 공을 커트하라는 주문을 받았다"며 "홈경기에서 득점한 선수이기 때문에 더욱 주의할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승점 7점(2승1무)으로 조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한국은 최하위인 UAE전만 승리로 장식하면 최종예선의 '9부 능선'을 넘어선다. 지동원(선더랜드)을 최전방 원톱으로 내세우는 한국은 박주영(아스날)과 서정진(전북)을 양쪽 날개로 포진한다.

지동원과 박주영 등은 끊임없는 위치 변화를 통해 UAE 수비라인을 곤혹스럽게 만들 기세다. 이어 구자철(볼프스부르크)이 처진 스트라이커로 빼어난 공간 침투와 안정된 패스웍 등을 앞세워 지동원과 박주영 등의 뒤를 받친다.

홍철(성남)-이정수(알 사드)-곽태휘(울산)-차두리(셀틱)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축하고, 부동의 수문장 정성룡(수원)이 골문을 지킨다. UAE는 3패로 조 최하위에 머무르며 최종예선 진출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난 3차전 한국 원정에서 골맛을 본 마타르의 한 방이 무섭다.

<허지훈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