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덕 의원, 관광공사 용역 남발 지적 “사장 바뀌었다고…”
김진덕 의원, 관광공사 용역 남발 지적 “사장 바뀌었다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김진덕 의원(민주당. 외도/이호/도두).
제주관광공사가 신임 사장 선임과 함께 1년 전 이뤄진 중장기 경영전략을 수립하면서 용역 남발 의혹을 받고 있다.

21일 열린 제28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문화관광위원회 김진덕 의원(민주당. 외도/이호/도두)은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공사의 용역 문제를 도마에 올렸다.

김 의원이 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총 37건의 용역을 발주했다. 투입된 예산만 13억7326만원에 이른다.

이중 ‘제주관광공사 중장기 경영전략 수립용역’의 경우 지난해 이뤄진 용역이 1년만에 용역기관을 변경해 다시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5월말 한국자치경영평가원에 의뢰한 경영전략 수립 용역을 올해 한국 생산성본부에 다시 의뢰한 것이다. 금액도 6800만원에서 1억1900만원으로 늘었다.

두 용역의 과업지시서를 보더라도, ‘중장기 경영전략 수립’, ‘조직체계 설계(조직 활성화 방안 수립)’ 등 용역 범위도 중복돼 있다.

김 의원은 “2개의 용역이 용역기관만 다를 뿐 내용은 동일하다”며 “사장이 바뀌었다고 현실적 여건이 달라지는 것도 아닌데 중장기 전략을 다시 수립하는 이유가 뭐냐”고 따졌다.

이어 “관광공사는 내국인 면세점을 제외하고 수익사업이 없다. 매해 도에서 예산을 지원 받고 있다”며 “자립적 기반구축이 필요한 시점에서 용역남발은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양영근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이에 “공사가 10년, 20년 뒤를 내다본다면 재정적으로 독립해야 한다”며 “공격적 마케팅과 수익사업에 맞추다 보니 부득불 용역을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