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7대 자연경관 최종탈락 가능성? 그럴일 없다"
"세계7대 자연경관 최종탈락 가능성? 그럴일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사무감사] 강성후 단장, 정 위원장-재단 통화내용 소개 "제주 최종선정"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위원회 김용범 의원(민주당. 정방/중앙/천지동) ⓒ제주의소리
정운찬 제주-세계7대자연경관선정 범국민추진위원장이 23일 뉴세븐원더스재단(N7W)의 버나드 웨버 설립자와 전화통화를 하고 “제주 탈락은 없다”는 이야기를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속개된 제288회 제주도의회 제2차 정례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문화관광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세계7대자연경관 선정에 따른 각종 의혹에 대해 집행부의 해명을 요구했다.

김용범 의원(민주당. 정방/중앙/천지동)이 포문을 열었다. 김 의원은 “7대자연경관은 비영리 재단 타이틀이다. 과연 국비를 받아낼 수 있느냐”고 따졌다.

이어 “재단은 수익의 50%를 유적 보호에 쓰겠다고 약속했다. 지금껏 한 것이 있냐”며 “정체성과 신뢰도에서 상당히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김희현 의원(민주당. 일도2동 을)도 거들었다. 김 의원은 “제주가 최종 선정된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NOWC(N7W재단 마케팅 대행기관)와의 계약을 지키지 않으면 탈락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강성후 세계자연유산관리단장은 “제주 탈락 가능성은 전혀 없다. 어제 버나드 웨버와 정운찬 전 총리가 전화를 했다”며 “전화통화 상 탈락가능성이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자연유산은 콘텐츠고 7대경관 선정은 브랜드다. 상호보완적”이라며 “오는 12월 중 증서수여식을 열 것”이라고 전했다.

강 단장은 또 “계약서에 명시된 박물관 건립 등은 강제조항이 아니”라며 “삼다수가 사용한 N7W재단 로고의 로열티도 지불하지 않게 법률적 검토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영리단체 아닌가 2011-11-25 09:30:15
gangsei 님,다된밥이라뇨?
뭘로 얼마로 밥을 했는지 도민들은 알아야 할게 아닌가요?
gangsei 님은 아슈?
모든게 다 비공개... 그러니 쑤근쑤근 거리는게 당연한게 아닙니까?
이단체 저단체, 이기업 저기업 너나할것없이 피같은 돈을 기탁받아가면서 밀어부쳤으면 당연히 공개하는건 의무아닌가요???
결국 시간이 모든걸 말하겠지만...............
175.***.***.124

gangsei 2011-11-24 22:49:52
주딩이들좀 닥치고 있으라. 다된밥에 꼬빠뜨릴네이 미련한넘들아 나지도 못한것들이 이럴때 잘난척하드라 놀보 같은 인간들아
119.***.***.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