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제주우수청년작가전 '이미성'
2012 제주우수청년작가전 '이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인물의 내적 성찰이 화폭에 녹아든다. 한국화가 이미성은 ‘평범한 존재’에 주목한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루함을 느끼고 혼자임에 외로움과 고독감을 느끼는 우리네 이웃이다.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원 초청 2012 제주우수청년작가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문예회관 1전시실에서 오는 18일까지 전시된다.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 이미성 作.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