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근민 제주지사, 박근혜 당선인과 만난다는데...
우근민 제주지사, 박근혜 당선인과 만난다는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시.도지사와 당선후 첫 간담회..."상견례 수준" 지역현안은 배제될듯

우근민 제주지사 등 전국 시.도지사들이 오는 31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만나기로 해 어떤 얘기가 오갈지 주목된다.

하지만 만남이 이뤄지더라도 시간이 극히 제한적인데다, 인수위 쪽에서 각 지역 현안에 대한 언급을 바라지 않는 눈치여서 제주의 핵심 현안이 의제에 오를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29일 제주도 등에 따르면 박 당선인은 31일 오후2시 서울 종로구 인수위 사무실에서 전국시도지사협의회(회장 김관용 경북지사)와 만남을 갖기로 했다. 당초 박 당선인은 지난25일 시도지사협의회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기로 했으나, 시도지사 전원과 만나기로 하고 일정을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관련 각 시.도 기획관리실장은 지난28일 모여 박 당선인과의 만남 때 건의할 사항 등에 대해 조율했다.

만남에 대비해 시도지사협의회가 지방재정제도 개편, 지방행정제도 개선, 영유아 무상보육 재정부담 경감, 취득세 감면 연장에 따른 감면분 보전 등 4가지 공통 건의사항을 마련했다는 소식도 들린다.

이 속에는 특별지방행정기관 지방 일괄이양, 지방자치와 교육자치 일원화, 자치경찰제 도입 등 매우 민감한 사항들이 포함됐다.

만남은 기껏해야 1시간 안팎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따라 각 지역의 개별적 현안들은 배제될 공산이 크다.

제주도 관계자는 "인수위 쪽이 지역현안에 대해선 입도 벙긋하지 말라는 분위기여서 시도지사협의회 자체가 지역현안은 거론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첫 대면 자리여서 차 한잔 하면서 상견례를 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며 "덕담 위주의 얘기가 오가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주도 역시 인수위 쪽에 건넬 별도의 자료를 준비하지 않고 있다. 

공영민 기획관리실장은 "이미 지난 21일 인수위를 방문해 지역현안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자료를 건넸기 때문에 인수위도 제주 현안이나 박 당선인의 제주지역 공약을 꿰뚫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신공항, 4.3문제 해결 등 국가 차원의 '결단'이 필요한 현안이 많은 제주도 입장에선 독대는 아니어도 충분한 교감이 절실한 상황. 대선 이후 처음 성사된 박 당선인과 시.도지사의 만남이 제주도로선 큰 의미를 갖기 어려울 전망이다.  <제주의소리>

<김성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