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과학단지, 장기무상임대방식 외국기업 유치 필요
첨단과학단지, 장기무상임대방식 외국기업 유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프랑스 ‘소피아 앙띠폴리스’, 독일 ‘Ulm/Neu-Ulm 첨단과학단지’를 가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에서 추진하고 있는 선도프로젝트 사업 중 가장 빠른 진행을 보이고 있는 첨단과학기술단지조성사업에 대해 개발계획, 관리 운영, 마케팅 등 해외 선진사례 벤치마킹을 통해 향후 계획, 설계 및 관련공사 등에 반영하고 상호 업무교류실시 및 외국기업유치관련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프랑스와 독일을 방문했다.

2005년 10월 13일 독일 바이에른주의 Neu-Ulm 시청 건물 앞에서 우리 일행을 반가이 맞아주는 Ulm/Neu-Ulm 첨단과학기술기단지 관계자(Municipal Development Association, 이하 MDA)들과 간단히 인사를 하고 미리 준비해 놓은 회의실로 이동하여 두시간동안 단지개발방식, 단지내 입주기업들의 업종별 배치방식 및 단지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사항들과 향후 양 기관간의 협력방안에 대한 협의를 진지하게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다음목적지인 프랑스의 소피아 앙띠폴리스로 향했다.

   
프랑스의 소피아 앙띠폴리스는 이미 국내언론을 통해 여러 차례 소개될 정도로 유명한, 성공적인 유럽의 대표적 과학기술단지이며 친환경적인 단지계획과 더불어 모범적인 단지 운영관리를 하면서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과학기술단지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정보를 공유하고자 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그곳에서도 사전에 미팅약속을 한 단지개발 및 관리업무 총괄 기구인 SAEM의 Commercial Manager인 Mr. Christian Cabrol과 효율적인 단지개발 및 운영관리 방안에 대한 회의를 하면서 서로의 관심사에 대한 의견교환을 하고 향후 협력관계를 약속받고 돌아왔다.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조성사업에 도움을 얻기 위해 다녀온 프랑스의 소피아 앙띠폴리스 및 독일의 Ulm/Neu-Ulm 단지 운영기관과의 협의내용을 토대로 우리가 추진하고 있는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한 몇 가지 제안을 하고자 한다.

o 국내기업만을 대상으로 조성원가로 분양하는 개념에서 탈피하여 우선적으로 장기무상임대방식을 통한 외국기업유치 마케팅전략을 수립하여야 한다.

o 먼저 입주한 기업의 규모 및 명성은 향후 다른 기업유치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초기입주기업에 대한 신중한 심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o 소피아 앙띠폴리스 및 Ulm/Neu-Ulm에 입주한 기업을 대상으로 외국기업유치활동을 시도할 수 있도록 SAEM과 MDA 등과 지속적인 업무교류를 추진해야 한다.

o 현재 추진하고 있는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33만평 규모의 단지개발사업에 대한 분양완료 시점을 사업의 끝이 아니라 시작으로 보고 관리하여 추가기업들의 수요에 의한 2단계, 3    단계 단지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o 기업유치와 더불어 단지인근에 위치한 제주대학교와 산업정보대 등을 산학연 클러스터의 기틀을 마련하는 초석으로 활용하여야 한다.

o 단지 내에 계획하고 있는 외국인학교는 소피아 앙띠폴리스와 Ulm/Neu-Ulm처럼 향후 단지 내 외국기업에 종사하는 외국인 지원 가족들의 교육장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외국인 국제학교가 되어야 한다.

o 마지막으로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개발사업은 일반 택지개발사업처럼 부지조성 후 조성원가를 계산하여 분양한 후 사업을 마감하는 1회성 사업이 아니라 첨단과학기술단지개발로써 제주도에 대한 비즈니스여행객의 증가 및 이들에 의한 제주홍보 그리고 이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를 가져오게 되는 국제자유도시로서 발전모태가 될 수 있도록 조성사업의 중장기적인 관리를 해나가는데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중대한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

[ 부원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개발3처장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걱정이 2005-11-26 06:47:18
분명 여러 사진 중에 가장 그럴 듯한 사진을 골라놓았을 터인데, 우리측 참석자 차림이 관광객 차림으로만 보이는 것은 나만의 편견일까?

우리나라 처럼 양복입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외국출장시에 상대편 양복차림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차림이라면, "아마도..." 라고 생각하는 무리가 아니라 생각되는데..
127.***.***.1

신문사? 홍보지? 2005-11-24 19:15:41
개발센터 일개 직원의 프랑스 출장보고서 같은 내부 보고 문서를
개발센터 사내 인트라에 올리듯이 제주의 소리에 기고하는군요.

외국기업에 장기무상임대는 전제조건른
제주도민의 땅을 헐값에 빼앗아 세금으로 부지 조성해서
검증되지 않은 외국기업에 준다는 얘기인데.....

여론형성을 이따위로 하면 안되죠.......

개발센터 직원들이 커피 마시면서 하는 한담을
기고라 하면 안될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