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일 잇는 '독한녀석들'의 예술적 교감
한국-독일 잇는 '독한녀석들'의 예술적 교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과 한국의 청년 작가들이 나눈 예술적 교감이 제주에 펼쳐진다.

문화교류를 중점으로 둔 모인 그룹 '독한녀석들'(german korean artist coorperation)이 제주시 하귀리 초계미술관에서 전시를 연다.

제주 출신인 최창훈(30), 고윤식(31)과 오봉준(31), 헨리히 다니엘(Henrich Daniel, 31), 융 프랑크(Jung Frank) 등이다. 순수 미술을 공통분모로 사운드 아트, 설치 미술 등의 시도를 선보인다.

전시는 9일까지.

▲ 고윤식 作. ⓒ제주의소리

 

▲ 헨리히 다니엘(Henrich Daniel) 作. ⓒ제주의소리

 

▲ 오봉준 作. ⓒ제주의소리

 

▲ 최창훈 作. ⓒ제주의소리

 

▲ 프랑크(Jung Frank) 作.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