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보호관찰소 이전 사태 등교 거부 움직임까지 대체 뭐길래?
성남보호관찰소 이전 사태 등교 거부 움직임까지 대체 뭐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출처 - 뉴스와이
법무부가 성남시청 북부에 있던 보호관찰소를 분당구 도심지 한복판에 이전에 나서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급기야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9일 서울시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성남보호관찰소 사태 해결을 위한 긴급 당정협의를 진행하며 진화에 나섰다.

법무부는 지난 4일 밤 성남보호관찰소를 분당구 서현역 인근의 한 건물로 이전했다. 분당 주민들조차 몰랐던 이른바 ‘기습’이었다.

성남보호관찰소가 이전한 건물에는 백화점과 영화관 등이 위치해 있다. 여성과 청소년들의 이동이 잦은 곳에 보호관찰소 이전이 현실화 되자 학부모들이 먼저 들고 일어섰다.

분당구 학부모로 구성된 '성남보호관찰소 이전 반대를 위한 분당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 이날 건물 전체를 막아서고 등교 거부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다.

보호관찰소는 교도소에서 출소하거나 죄를 지은 범죄자가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교육을 받는 기관이다. 갱생과 선도 등이 주된 목적이다.

주민들은 보호관찰자들이 도심지 한복판을 몰릴 경우 추가 범죄가 발생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 법무부는 성범죄자 등 흉악범의 경우 보호관찰관이 직접 대상자의 집을 방문해 관리하는 만큼 우려가 지나치다는 입장이다.<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무뇌충아이가? 2013-09-09 17:34:07
도대체 생각이 있는자들인지 궁금하네.. 주민의견 깡그리무시하고 야밤 도둑이사라.. 참 법무부사람이라 법이 무서운줄 모르는건가 아님 시민이 우스운건가 개탄스럽기까지하다
1.***.***.12

호로리 2013-09-09 17:24:51
이 사건의 핵심은 지역주민들의 의견은 전혀 듣지도 않고 법무부가 단독으로 결정하고 주민들 혈세로 그 비싼 월세 건물에 그것도 청소년들 왕래가 가장 많은 곳에 보호관찰소를 새벽에 도둑이전 했다는 겁니다. 나라가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알면 일을 이렇게 처리할까요? 이건 비단 분당 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