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접란 업자 도지사 접견실서 '분신' 소동
호접란 업자 도지사 접견실서 '분신' 소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에 부탄가스와 시너, 지사 협박…경찰에 연행

호접란 업자가 개발공사의 보상에 반발해 분신 등 자해소동을 벌여 한 때 제주도청이 초긴장 상태에 빠졌었다.

지난 13일 오후 6시경 서귀포시에서 호접란농사를 짓던 최모씨(55)는 김태환 지사를 면담을 요청, 적절한 보상을 요구했다.

하지만 최씨는 면담과정에서 제주도의 답변에 불만을 품고 미리 몸에 준비해온 부탄가스와 시너 등으로 김 지사 앞에서 자해협박했다.

최씨는 이날 몸에 부탄가스 7통을 테이프로 연결해 노끈으로 몸에 묶었고, 시너 1리터통을 호주머니에 담고 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최씨가 분신 소동을 벌이자 주변에 있던 도청 공무원들이 제지했고, 몸싸움 과정에서 시너가 쏟아지기도 했다.

제주도는 최씨가 난동을 부리자 경찰에 신고했고, 오후 7시경 경찰은 최씨를 현행범으로 연행됐다.

최씨는 지난 2001년부터 감귤대체작물로 선정된 호접란을 재배해 왔고, 대미수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10억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렸다.

경찰은 최씨를 조사한 후 14일 새벽 1시10분경 석방시켰다. 경찰은 최씨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친구네도 2006-02-14 20:49:51
친구 딸도 읫글과 같은 호접란 때문에 빚 더미 위에 앉게되어 친정으로 와서 살고 있습니다. 너무도 안타깝고 억울한 일입니다.
살려주세요
127.***.***.1

낮은자세 2006-02-14 18:24:50
폭탄주도 좋고 초성집 방문도 좋지만 이러한전반적인분위기를 파악해야 함

주민들이 어려움과 슬품에 같이 동참할 수 있는 낮은 자세로 임해야 인정받을것임

정신차리세요
127.***.***.1

제주농민 2006-02-14 13:35:17
방향을 잘못 잡은 도정으로 인하여
10억여원을 농민이 손실을 보았다면
전액보상해야 마땅하지 않은가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