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지질공원 제주 매력, 축제로 뽐낸다
세계지질공원 제주 매력, 축제로 뽐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오페스티벌 8일까지...음식, 기념품, 이색 숙박 등 지오브랜드 총집합

지오브랜드 협의체 발대식(4).JPG
▲ 6일 열린 지오페스티벌 2015 개막식. /사진 제공=제주관광공사 ⓒ제주의소리

서귀포시와 제주시가 주최, 제주관광공사가 주관하고, 환경부와 지역발전위원회가 후원하는 ‘제주지오! 지오페스티벌 2015’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행복한 지질마을’ 이라는 주제로 6일 오전 10시 제주부영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세계지질공원을 테마로 지역주민들에 의해 개발된 지오브랜드를 전 세계에 선보이는 기회다.

개막식에서 구성지 제주도의회 의장은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제주의 지질 속에서 신선한 감동과 새로운 삶의 동력을 얻게 만드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고, 현을생 서귀포시장은 “제주지질과 자연에 새로운 시각으로 다가서는 기회”라며 “도민과 마을주민의 입장에서는 그 가치를 새롭게 해석하고 지오브랜드를 만들어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최갑열 제주관광공사 사장은 “정부의 지원사업이 끝나더라도 지오브랜드를 더욱 확대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의지를 밝혔다.

개막식에 이어 지오어워즈 시상식과, 지오브랜드 활성화 사업을 위한 협의체 발대식, 전문가 세미나, 바이어 상담회, 지오브랜드 전시회가 진행됐다.

7일과 8일에는 세계지질공원 지질자원과 마을의 다양한 역사문화 콘텐츠를 담은 도보여행길인 지질트레일 걷기행사가 개최된다. 걷는 길에서는 지오팜, 지오푸드, 지오하우스 등 다양한 지오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지오페스티벌 개막식 전경(2).JPG
▲ 6일 열린 지오페스티벌 2015 개막식. /사진 제공=제주관광공사 ⓒ제주의소리
지오브랜드 전시-지오기프트 섹션.JPG
▲ 6일 지오페스티벌 2015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 지오브랜드 전시회. /사진 제공=제주관광공사 ⓒ제주의소리

7일은 성산·오조 지질트레일, 김녕·월정 지질트레일 두 곳에서 걷기행사가 개최된다.

성산·오조 지질트레일 걷기행사에서는 길을 걸으면서 제주의 대표 어로문화와 해녀의 삶을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숨비소리를 담은 해녀피리 만들기, 해녀의 삶을 경험해 볼 수 있는 불턱체험, 지오푸드, 지오팜 어쿠스틱 기타 버스킹 등이 준비돼있다. 코스는 일제 동굴진지, 터진목과 4.3유적지, 오조리 마을 용천수, 식산봉 등을 거친다.

김녕·월정 지질트레일 걷기행사에서는 멜(멸치)과 마을이 간직한 고래이야기가 테마다. 멜 열쇠 만들기, 꿈을 담은 고래 소원지 쓰기 등 멜과 고래를 활용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김녕·월정 지질트레일은 제주에서도 손꼽히는 해안풍경과 흑룡만리 밭담, 다양한 용암동굴을 품고 있다.

8일에는 산방산·용머리해안 지질트레일 A코스 걷기 행사가 진행된다.

안덕면 사계리와 덕수리 마을을 경유해 용머리해안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코스다. 코스내에는 해안사구 하모리층, 사람발자국 화석, 대정향교 등 마을의 역사, 문화 자원을 만날 수 있다. 화석깨기, 흑백 가족사진 찍기 등 걸으면서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지질트레일 코스 걷기행사에서는 지오푸드(Geo-Food)인 하모리층 화산탄 쿠키, 서귀포층 패류화석 마들렌 베이커리를 만나 볼 수 있다. 지질마을에서 생산된 특산물과 소규모 가공식품인 지오팜(Geo-Farm)도 준비돼있다. 지질 테마숙소인 지오하우스는 오픈하우스로 개방된다.

지질트레일 걷기행사는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원하는 시간 때 참여할 수 있다. 해설사 동행을 원할 경우에는 홈페이지(www.jejugeopark.com) 신청할 수 있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행복한 지질마을’ 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와 농림축산식품부의 지방자치단체간 연계협력사업인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핵심마을활성화 사업’의 일환이다.

지오브랜드 전시 전경.JPG
▲ 6일 지오페스티벌 2015 개막식에 이어 진행된 지오브랜드 전시회. /사진 제공=제주관광공사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