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UN 입찰' 참여 발판 마련
제주삼다수, 'UN 입찰' 참여 발판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공사, '글로벌 조달 선도기업' 선정...국제기구 진출 모색

국내1위 먹는샘물 제주삼다수가 해외 공공조달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삼다수 생산업체인 제주도개발공사(사장 김영철)는 코트라(KORTA) 등이 추진하는 ‘글로벌 조달 선도기업 육성사업’(P300)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P300은 국제연합(UN)과 다자개발은행(MDB) 등 국제기구 조달사업 시장 및 해외 공공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코트라와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수출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이 함께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대상 기업 선정에 따라 제주도개발공사는 해외 공공조달시장 진출을 위한 각종 지원을 받게됐다.

코트라는 UN에 공급자 등록을 대행해주고 해외 각 국의 입찰정보를 제공한다. 무역보험공사는 수출보증보험 한도 확대를, 수출입은행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수출자금 등 금융지원 및 정책자금을 우대해주게 된다.
 
제주도개발공사는 이번 글로벌 조달 선도기업 선정을 통해 국제기구 조달시장과 해외정부 및 공공기관 물품 조달시장까지 진출을 적극 검토하는 등 제주삼다수 수출의 판로 개척·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P300 기업 선정은 제주삼다수의 해외 수출을 위한 새로운 발판을 마련함과 동시에 제주삼다수의 청정이미지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UN 등에서 입찰을 실시할 때 적극 참가하는 등 세계 물 취약지역에 우리 제주삼다수를 조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300 대상 기업은 시장성(60%)과 재정건전성(40%) 평가를 거쳐 국내에서 300개의 기업이 선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