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러운 1위 제주, 살인-강도 등 4대 범죄 발생률 최고
부끄러운 1위 제주, 살인-강도 등 4대 범죄 발생률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선미 의원, 4대 범죄 총 55만2741건...제주, 인구 1만명당 153.62건

대한민국에서 살인, 강도, 절도, 폭력 등 4대 강력범죄 발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제주로 조사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성동갑)은 16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진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년 동안 발생한 4대 강력범죄는 총 55만2741건이다. 2014년 55만8012건과 비교하면 강도는 1586건에서 1445건으로, 절도는 26만6059건에서 24만5121건으로 줄었다. 

하지만 살인은 907건에서 919건으로, 폭력은 28만9460건에서 30만5526건으로 늘었다.

인구 1만명 대비 강력범죄 발생건수는 107.05건으로 파악됐다. 이는 인구 93명 당 1명은 4대 범죄 피해를 입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구체적으로 1만명 당 발생건수가 가장 높은 범죄는 폭력(59.12건)이었다. 이어 절도(47.47건), 강도(0.28건), 살인(0.18건) 등이 뒤따랐다.

지역적으로 살펴보면 제주는 인구 1만명당 153.62건의 4대 강력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주에 이어 광주(122.79건), 대전(121.46건), 서울(121.17건), 부산(117.47건)이 2~5위를 차지했다.

반면 4대 범죄 발생이 가장 적은 지역은 경북이었다. 인구 1만명 당 90.30건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외 충남(92.11건), 전북(96.65건), 전남(96.75건), 인천(98.10건)이 강력범죄가 적은 지역으로 꼽혔다.

진 의원은 "4대 강력범죄 발생건수가 조금씩 줄어들고, 검거율도 조금씩 올라가고 있어 고무적"이라면서도 "지역, 계층별, 성·연령별로 강력범죄에 취약한 집단에 대한 집중적인 예방 정책이 필요하다. 국정감사를 통해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fourhundred 2016-08-19 07:37:09
위의 조사에 따른 우리나라의 2014년과 작년의 살인, 강도, 절도, 폭력 등의 지역적 발생건수분석으로 지역적 강력범죄의 지역적 차이와 범죄의 증감이 나타났다. 따라서 국정감사를 통해 대안을 마련하려는 움직임은 늦은 감이 있으나 세계적인 어려운 환경을 감안한다면 우리나라는 아주 다행이다. 뿐만아니라 본인이 그 통계를 볼 때 지역적으로 명분 있는 교육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강력범죄율이 낮다. 따라서 대안으로 "전통있는 명분소명의 교육"이 본인이 주장하는 대안 중의 하나다. 제 17대 예비 대통령후보 김 사 백 올림
121.***.***.93

촌놈 2016-08-17 23:05:19
어떤 정신빠지놈은 이기사로 페이스북에 댓글로 선거잘해야헌덴 쓴놈도 이성게마는 그놈은 문죄인이 대통령되고 고희범이 도지사되야 범죄율이 떨어질건가?
39.***.***.112

ttttt 2016-08-17 09:31:11
그냥 예전처럼 동네마다 파출소 설치해라
12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