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바른당 "탄핵, 국민 승리"...한국당 "겸허히 수용"
민주-바른당 "탄핵, 국민 승리"...한국당 "겸허히 수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4당 "적폐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한국당 "제주도민께 사죄"

정당.jpg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을 헌정 사상 최초로 탄핵시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바른정당 제주도당 등 야당은 일제히 환영 입장을 밝혔다.

집권여당인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헌재 탄핵 인용을 수용한다"며 "그동안의 잘못을 뉘우치고, 더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0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논평을 통해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은 민주주의의 승리이자, 국민주권시대의 서막을 여는 출발점"이라며 "대통령직의 사적 독점이 몰고 온 헌정파괴 사태를 딛고 민주적 헌정질서를 다시 세우려는 국민 의지의 반영이자, 1500만의 촛불 민심으로 만들어낸 국민의 승리"라고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헌재의 판결로 비선실세에 의한 국정농단과 측근 챙기기, 정경유착, 블랙리스트 배제정치, 사찰과 감시 등과 같은 전근대적 통치와 국정운영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대통령 탄핵 헌재 판결은 적폐청산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이정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도당은 "헌재 판결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준엄한 국민의 명령임을 되새기고, 시대정신의 실천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바른정당 제주도당은 성명을 통해 "오늘 판결은 대한민국의 정의와 법치주의 근간을 지켜내기 위해 국민의 힘으로 국정농단 세력을 심판하고, 부패한 패권주의와 절연하는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바른정당 도당은 "국민을 배신한 패권주의 세력과 결별하고, 황량한 벌판에 나와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것이 바른 선택이었고 옳은 결정이었다"며 "국론분열에 종지부를 찍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국민화합과 민주주의 발전에 소임을 다하고, 도민 눈높이에 맞춰 도민 통합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의당 제주도당도 논평을 내고 "국정농단과 헌법파괴로 나라를 위기와 혼란으로 빠뜨린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 헌정사 최초로 민주적 절차와 국민의 힘으로 퇴진하게 됐다"며 "탄핵 결정은 위대한 국민의 승리이며, 대한민국의 정의와 민주주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정의당 도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됐지만 이제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으로, 국정농단과 헌법파괴 세력의 범죄를 낱낱이 밝혀 엄중하게 처벌하고, 적폐를 청산해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의당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원외정당인 노동당 제주도당도 보도자료를 내고 "박근혜 탄핵은 끝이 아니라 적폐청산과 새로운 정치를 위한 시작"이라고 밝혔다.

반면 집권여당인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은 헌재의 탄핵 인용을 수용했다.

강지용 도당위원장은 <제주의소리>와 통화에서 "헌법재판소의 고뇌에 찬 탄핵 결정을 존중하고, 겸허하게 수용한다"며 "제주도민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더 이상 집권여당 아니다. 그동안의 모든 잘못을 뉘우치면서 아주 낮은 자세로 분골쇄신의 각오로 제주도당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도민의 사랑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