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제주의 작은 마을기업 찾은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의 작은 마을기업 찾은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대정읍 마을기업 '무릉외갓집' 방문..."주민 스스로 만든 기업 모델"

KakaoTalk_20170616_181217890.jpg
▲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이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제2차 AIIB(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연차총회 개막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전 11시40분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를 찾았다.

무릉리에는 마을기업인 '무릉외갓집'이 있다. 

무릉외갓집은 지역농산물을 판매하고, 관광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역 고유 관광 콘텐츠 발굴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마을기업이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회원들에게 배송될 제철 농산물 꾸러미를 직접 포장하는 등 현장체험을 했다. 

‘무릉외갓집’은 은퇴한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안정적 소득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오찬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제주는 올 때마다 여러 꿈을 꾸게 만든다"라면서 생태환경, 평화와 인권, 동북아 협력의 중심지로서 국내 대표관광지 이상의 더 큰 역할을 할 제주의 미래의 모습에 큰 기대감을 내비쳤다.

▲ 무릉외갓집에서 오찬간담회를 갖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지역주민들이 주도하여 주민들 스스로 일자리와 소득을 창출하고,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무릉외갓집’의 경제모델이 인상 깊었다며 "이런 모델의 확산 노력이 중요하다"는 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제주 관광 산업이 질적으로 도약해야 한다"며 "외국인 관광객의 국적을 다변화하고 바가지 요금 등 불합리한 부분을 개선하는 데 민관이 힘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KakaoTalk_20170616_181218263.jpg
▲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제주지역 관광 현안에 대한 소탈한 대화를 나눈 문 대통령은 "천혜의 제주를 동북아시아의 환경수도로 만들고, 평화의 섬으로 만들기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는 말로 간담회 자리를 마무리했다.

간담회에는 무릉리 마을노인회장, 부녀회장, 청년회장 등 마을주민들과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강창일-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최갑열 제주관광공사 사장, 문대림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ㅇㅇ 2017-06-17 20:43:30
에고.. 쫌 쫌 이성적으로 생각덜 헙서양..... 누게가 무시거랜 골암땐 고대로 막 앵무새 추룩 조곤대지말앙.. 게도 투표권도 잇곡 안헙니까덜... 민주주의가 막 겅 복잡한게 아니우다 본인 생각덜만 졸바로 딱 잡으민 돌아가는거주..
220.***.***.53

나돌 2017-06-17 17:24:06
내로남불, 이율배반 - 지들이 해보니까 별 수 없지라예
27.***.***.114


촌놈 2017-06-17 13:09:49
순진헌 우리삼춘들!!!문죄인인 태극기보민 경기험니다 ㅎㅎㅎ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