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단지 자본검증이 '비법(非法) 행정'이라고?
오라단지 자본검증이 '비법(非法) 행정'이라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칼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 김동욱 의원

며칠 전 오라관광단지 대표이사를 지낸 분이 제주도의회와 제주도정에 대해 자본검증이 법과 제도에 없는 편법·비법 행정이라며, 제주가 외국인투자 기피처가 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만약 이 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제주는 외국인을 넘어 많은 투자자들에게 결코 좋지 않은 지역이 될 것이다.

그런데 과연 자본검증이 법과 제도에 없는 편법과 비법의 행정인가? 이 부분에서 개발사업심의위원회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해보고자 한다.

구체적 법률 내용을 보면, 먼저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제주특별법) 41(대규모 개발사업 등에 대한보고)에 따르면 도지사는 도 조례로 정하는 대규모 개발사업을 시행하거나 그 개발사업의 승인·허가·인가 등을 할 때에는 미리 그 개발사업계획의 내용을 도의회에 보고하도록 되어 있다.

이 조문 속에서 대규모 개발사업이 도 조례에 따라 규정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그리고 관련 조례인 제주특별자치도 개발사업시행 승인 등에 관한 조례2조에는 대규모 개발사업을 50이상의 개발사업이라 정의하고 있다. 또 제8조는 개발사업심의위원회의 설치 및 구성을 명시하고 있고, 해당 위원회는 투자계획 및 재원확보계획의 적정성을 심의하기 위함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제9조 위원회의 기능은 사업계획상 투자계획의 적정성, 재원확보계획의 적정성, 사업자의 투자 적격 여부 및 그 밖에 도지사가 위원회의 심의가 필요하다고 인정해 부의하는 사항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 관련 법 및 제도적 내용이 명기되어 있는 것이다.

다만, 환경영향평가를 받는 개발 사업장의 경우 이를 적용하지 아니한다는 예외 조항이 있는데, 해당 조항은 그간 예외에 따른 문제점. 그러니까 투자한다고 사업허가 받고 실제 사업을 하지 않은 채 다른 사업자에게 땅을 팔고 떠난 이른바 먹튀와 땅만 사고 투자는 안하는 땅투기’, 그리고 착공신고만 내고 수년째 사업장을 방치한 채 자본유치만 매달리는 땅테크등 각종 부작용으로 근간 조례 개정을 통해 재검토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

사실 기존 투자가 건전하게 일정부분 이상 진행됐다면 현재의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며, 건전한 투자자에 대한 노력은 더 강화됐을 것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현재 제주도의 대규모 개발사업들은 계획대비 40%도 되지 않는 투자를 보이고 있으며, 일부 사업장은 땅만 사둔 경우도 상당수다. 물론 사업이란 많은 변수가 있기에 계획대로 안 될 수 있다.

그러나 모든 사업자들이 공통적으로 땅 하나 만큼은 꼭 붙잡고 있는 현실은 의회가 해당 제도를 개선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으며, 제도개선을 통해 건전한 사업자와 불건전한 사업자를 구분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인 것이다.

그리고 이런 과정에서 자본검증의 필요성은 더욱 중시되고 있으며, 특히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의 경우 투자자금이 조세피난처 자본이라는 말은 검증의 필요성을 더욱 가속시켰다고 볼 수 있다. 결국 제주도의 제도적 검토는 불건전 자본에 대한 제주도와 제주도민, 그리고 제주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욕구의 대응차원에서 이뤄지는 면이 강하다.

1.jpg
▲ 김동욱. ⓒ제주의소리
물론 이 과정에서 행정이 초반에 명확한 입장표명을 못한 것은 일부 문제점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도지사의 사업허가 권한은 재량행위이고, 의회는 입법 권한으로 제도를 만들고 개선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의 끝은 특정 1인의 제주도민뿐만 아니라 현재의 제주도민과 과거 그리고 미래의 제주도민을 위한 방향성을 가져야 한다.

개별 사업자에게 혼란을 주었다면 안타까운 일이다. 그러나 제주도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영향이 큰 사안이라면 우리는 제도와 법 절차에 따라 신중한 검토와 결정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분명히 있다.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김동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연동인 2017-07-13 14:52:17
원희룡 일병 구하기 차원에서 그럴듯한 논리이며, 개발허가를 받아 놓고 먹튀 즉 부동산 개발이익자들을 제한하기 위한 논리이며, 법률적 장치를 잘 설명한것에 불과하다. 심증상 누군가 작성해 준 듯한 내용이라는 것이 냄새가 나지만ㆍㆍㆍ결론적으로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에 전혀 관계 없는 내용이다. 단일 사업으로 국내최대이며, 제주도 예산의 두배에 가까운 투자를 유치해서 업어주지는 못할 망정 조례에 있는 글귀를 억지로 꿰맞춰 적용하여 합리적 논리를 찾는 노력은ㆍㆍㆍ 사업 사행 후 친환경 개발쪽으로, 개발 후 제주도를 위한 환원을 어떻게?, 청년일자리 창출 등에 역량을 집결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논리개발에 노력하는 것이 원도정이든 원도정을 구하려고 하는 도의원의 역할이 아닌가 생각한다.
117.***.***.32

진인사대천명 2017-07-08 16:34:22
좋은 말씀은 새겨들어야지~~~
175.***.***.120

nmts 2017-07-08 11:00:57
왜 이런 좋은 내용을 이제야 기고하는가요?
제주의 대규모 개발사업은 자본검증만이 아니라 개발사업자의 인적 검증도 해야 합니다!
222.***.***.152

톰행크스 2017-07-07 22:19:05
원희룡 일병 구하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
118.***.***.104

음.. 2017-07-07 15:41:05
그리고 객관적으로.. 개발사업시행 승인에 관한 조례도.. 일단 상위법에서 범위를 정하지 않은채 조례로 위임이 있었어서.. 조례자체가 포괄위임에 근거하여 만들어졌다는 문제제기가 있을수 있고요.. 도의회와의 관계에서는 동의도 아니고 그냥 보고로만 되어 있고.. 별표1을 보면 구체적인 자금조달 방안 및 증빙서류로 되어 있는데.. 여기에 착한자본 나쁜자본까지 끼어들어버리면..
1.포괄적인 위임을 통해 만들어진 조례에 2. 그 조례에서 조차 도의회 역할은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3. 조례에서 다룰 수 없는 내용까지 검증대상에 포함시켰다 라는 비판은 피할수 없겠네요..

도민 여론이야 찬반 나뉠 수 있고, 도의원도 개인적으로 사업승인에 찬반이 있을 수 있지만.. 주어진 권한이 정확히 어디까지인지 확인부터 ...
1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