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해녀 6명에 장한 어머니상 수여
서귀포해경, 해녀 6명에 장한 어머니상 수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SC_7834.JPG
서귀포해양경비안전서가 ‘제1회 장한 어머니상 수여식’을 개최했다. 장한 어머니는 해경 자녀를 둔 제주 해녀 6명이 선정됐다.

서귀포해경은 13일 오전 10시30분 최호자(78)·고순애(71)·김경선(74)·고정숙(68)·한순선(72)·강정월(68)씨를 장한 어머니로 선정해 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장한 어머니로 선정된 6명 모두 어린 시절부터 물질을 해온 제주의 해녀들이다. 최소 50년 이상 험한 제주 바다에서 물질하며, 자식들을 길러냈다.

할머니들의 자녀 6명은 제주 해경으로 일하고 있다. 이들 모두 거친 파도 속에서 일해온 어머니의 마음을 이어 제주 바다를 지키고 싶어 해경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두 서귀포해경서장은 “지역, 직종별 미담사례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장한 어머니를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