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만에 제주 대중교통 전면 개편...시행 코앞인데 "아직도 공사중"
30년만에 제주 대중교통 전면 개편...시행 코앞인데 "아직도 공사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 개편 D-10] ⓵ 버스우선차로 개통 10월말로 연기...곳곳서 준비부족 노출

30년만에 제주 대중교통체제가 전면 개편된다. 8월26일 전면 시행되는 대중교통체제 개편은 원희룡 지사의 공약사항으로, 민선 6기 3년 동안 야심차게 준비해 왔다. 대중교통체제 개편은 갈수록 늘어나는 자가용 차량 이용을 줄이고, 대중교통 이용률을 현재 18%대에서 30%대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한마디로 대중교통이 편리해야 자가용 이용을 줄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제주의소리>가 시행 10일을 앞두고 3차례에 걸쳐 대중교통체제 개편 준비상황을 점검한다.[편집자주]

제주 대중교통체제 전면 개편 시행이 10일 앞으로 다가왔다. 

원희룡 지사는 지난 2014년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 직후 인수위격인 새도정준비위원회를 통해 대중교통 개편공약을 발표했다.

당시 대중교통 시스템 개편을 위해 도지사 직속 버스개선단을 신설하고, 준공영제 도입, 시내외버스 통합 등의 구상을 내놓았다.

원 지사는 취임 직후 곧바로 '교통제도개선추진단' 조직을 신설, 대중교통체제 개편에 들어갔다.

2014년 12월 제주도는 대중교통체제 획기적 개선을 위한 △지선, 간선, 순환형 버스노선체계 개편 △급행노선제 신설 △마을버스 도입 △버스전용차로제 도입 △환승센터 설치 △버스보조금 제도 개편 △시내외 버스요금 개선 △공영버스 지방공기업 설립 검토 △대중교통 품질평가제 도입 △수요자 응답형 콜버스 운영 △관광객 맞춤형 대중교통 도입 △친환경 교통수단 도입 △버스종합정보센터 운영 등 16개 과제를 선정했다. 

2015년 5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6억원의 예산을 들여 한국교통연구원과 제주연구원에 대중교통체제개편 용역을 의뢰했다. 

제주도는 지난해 11월30일 18개월에 걸친 대중교통체제 개편 용역을 확정, 발표했다. 또 지난 5월15일에는 원희룡 지사가 직접 대중교통 전면 개편을 8월26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더 빠르고, 더 편리하고, 더 저렴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로 △우선차로제 도입 △환승센터 및 환승정류장 개선 △버스증차 및 디자인 개선 △버스정보시스템 확충 및 시설인프라 획기적 개선 등의 내용이다.

또한 △급행버스 신설 및 노선개편 △버스요금체계 단일화 △환승할인 확대 등 운영시스템도 확 바꾼다.

시내버스를 제주 전역으로 확대, 단일버스 요금체계를 구축함에 따라 제주시에서 서귀포까지 1200원(교통카드 사용시 50원 할인)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환승할인 혜택도 하차태그 후 현재 30분에서 40분으로 확대된다.

급행-간선-지선 체제를 갖추게 됐다. 급행버스는 빨간색, 간선버스는 파란색, 지선버스는 녹색, 관광지 순환버스는 노란색으로 버스 기능별로 디자인과 색상을 통일하고, 번호체계도 운행 지역별로 통일된 번호를 부여함으로써 색상과 번호만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다.

KakaoTalk_20170816_090908970.jpg
▲ 당초 버스중앙차로 공사를 8월14일까지 완료하기로 했지만, 아직도 공사중이다. 제주도는 10월까지 공사 기간을 연장했다.
버스우선차로제도 도입됐다. 우선 중앙로(광양로터리~아라초, 2.7km 구간)와 공항로(0.8km)는 버스중앙차로제, 동서광로(국립박물관~무수천, 11.8km) 구간은 가로변차로제가 시행된다.

버스우선차로 시행으로 대중교통 운행속도가 중앙차로는 현행 13.1km/h에서 23.7km/h로, 가변차로는 13.9km/h에서 18.3km/h로 향상될 것으로 예측돼 신속한 이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거점별 환승체계 구축을 위해 제주국제공항에 복합환승센터, 서귀포터미널과 동부(대천동), 서부(동광)에 환승센터가 들어선다.

주요 읍면소재지(17곳)와 성읍, 의귀, 하례 등 총 20곳에 읍면 환승정류장이 설치된다.

버스도 530대에서 797대로 267대 증차되고, 공영버스는 51대에서 86대로 증차되면서 지방공기업으로 전환되고, 준공영제가 도입됐다.

하지만 민선 6기 원희룡 도정의 야심찬 대중교통체제 개편은 출발부터 삐걱대고 있다.

당초 제주도는 버스우선차로제 공사를 8월14일 완료하고, 2주 동안 시범운영할 계획이었다.

제주도는 제주시청~고산동산 0.8km 구간의 경우 전신주 이설작업이 늦어지는 문제점이 발생해 1구간(광양사거리~법원사거리) 개통시기를 10월말로 연기키로 결정했다.  

KakaoTalk_20170816_090912040.jpg
▲ 버스우선차로제 공사가 8월14일 완료돼야 하지만 아직도 공사중이다. 제주도는 10월까지 공사를 연장했다.
이 구간에 지상 지장물(변압기 등) 이설에 따른 예상치 못한 지중 지장물(광통신망, 우·오수관, 가스관) 발견으로 추가 공사기간이 필요함에 따라 불가피하게 이뤄진 것으로 제주도는 설명했다. 

버스우선차로제 시행은 시범운행도 없이 아라초에서 법원사거리까지 구간만 일부 개통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공사가 늦어지면서 실질적인 우선차로제 효과가 반감되고, 도민 불편만 가중되게 됐다.

또한 다른 약속들도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 

해양경찰청 옆 중앙로 화단 구실잣밤나무 27그루 중 16그루만 이식하기로 했지만 차로 확보와 횡단보도 신설 등을 이유로 27그루 전체를 조천읍 함덕리 회차지에 이식키로 했다.

버스의 랩핑도 아직 미완성이다. 급행과 간선-지선버스 색깔도 빨간색과 파란색, 녹색으로 구분키로 했지만 민간 버스 회사들은 차량 앞 부분만 랩핑하고, 뒷부분은 예전 회사 그대로 다니고 있어 통일성을 떨어뜨리고 있다. 

이에 대해 A버스 관계자는 "버스 랩핑에 사용되는 원단이 아직 색깔별로 모두 구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26일 대중교통체계 전면개편 시행까지 모든 차량에 랩핑 작업을 마무리하기 위해 우선 앞부분을 랩핑한 것이고, 뒷부분에 사용할 흰색 원단이 들어오는 대로 26일 전에 모든 랩핑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중교통체제 전면 개편은 올해 1월 본격 시행한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 보다 더욱 큰  파급력을 갖고 있다.

민선 6기 원희룡 도정이 3년 넘게 준비했다고 하지만 시작도 하기 전에 삐걱거리고 있다. 

특히 버스우선차로제는 왕복 6차선 중 2개 차선을 버스에 우선권을 주는 것으로, 승용차나 화물차 등은 나머지 4개 차선만 이용이 가능하다. 

사실상 승용차를 타고 다니지 말라는 억제정책이다. 그러나 곳곳에서 준비부족을 드러내고 있다.
KakaoTalk_20170816_123807824.jpg
KakaoTalk_20170816_123808173.jpg
KakaoTalk_20170816_123808607.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6
환경사랑 2017-12-23 21:57:01
자전거로 출퇴근하기는 더 힘들어졌어요...더 위험하고 길이 없어지고
39.***.***.114

조사해야 2017-08-21 20:03:52
요일배출제 이은 1호광장 청사이전은 시에서 교통체증 더 심화시키고 주차난이 불보듯 뻔한 데 이번 대중교통 개편 정말 성공 할까요. 시민들이 불편과 혼란을 야기 시키면서 까지 시행하는 것을 보면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 또 그 부서장들이 열의를 갖고 직원들이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있는지 직원끼리 이간질을 시키고 있는지, 음주가무를 무슨돈으로 하는지도 알아봐야 한다. 출장료가 가는 사람이나 안가는 사람이나 일률적으로 똑같이 쪼금 줌 이것 또한 면밀히 조사가 있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하겠다. 끼리끼리 잘 들 논다. 일 좀 제대로들 합시다.
116.***.***.131

아니 2017-08-21 17:13:39
사전에 지상장애물(변압기등)이 있다는걸 알면 지중장애물(오수관, 가스배관, 등등)은 조사안하고 무조건 밀어붙이기 식으로 공사하고 이제는 10월까지 기다리라고 하면 그동안의 불편은 참아라?
이보세요들~ 집지을떄 눈에만 보인다고 밑에 시설들이 아무것도 없어보이나요?
용역조사들 다 하면서 그런것도 신경안쓰고, 우린 열심히 했고 도민들아 참아라~ 이런식입니까?
그리고, 도에서 뭐라 했어요. 카본프리 아일랜드? 그러면서 경유버스 도입합니까? 전기버스나 천연가스 버스도입을 해서 환경을 생각해야지. 당신네들 정책은 왜 앞뒤가 안맞아서 뒤통수만 때려요? 이젠 도에서 콩으로 메주 쑨다고 해도 못믿어. 아니 어떠한 정책을 말해도 못믿겠어
118.***.***.146

고통 2017-08-21 10:53:21
원도정은 도민들의 고통을 즐기는 듯. 도민을 위한 정책은 눈를 씻고 봐도 찾기 힘드네.
27.***.***.24

도민 2017-08-21 05:11:16
요일별 배출제를 보면 알아진다. 도민이 불편한대도 교통체계 개편 오히려 세금만 더 들어가고 도민 불편만 가중되게 하는 꼴. 단 관광객들은 관광버스가 아니라 아주 싼 준공영버스로 탈지 모르지만. 정책을 시행하면서 잘못편 정책은 바꿀줄도 알아야 한다. 도민이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116.***.***.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