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제주·시민단체 "고대영 퇴진-공영방송 사수"
KBS 제주·시민단체 "고대영 퇴진-공영방송 사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G_4130.JPG
총파업 14일차 KBS제주방송총국 직원들이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고대영 KBS 사장의 퇴진을 촉구했다.

KBS노동조합 제주지부와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20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대영 사장 퇴진과 공영방송 사수 방송법이 개정될 때까지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BS노조는 “총파업 목표는 공영방송의 정치독립이다. KBS를 망쳐온 고 사장은 성난 KBS 구성원들과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고 당장 사퇴해야 한다. 또 정치권은 방송법 개정안 처리에 주저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KBS 사장은 여당 추천 이사 7명과 야당 추천 이사 4명으로 구성된 이사회에서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구조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권 낙하산 인사들이 내려오면서 KBS가 국민의 방송이 아니라 정권의 방송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됐다”고 고백했다.

KBS노조는 “KBS 이사를 여당 추천 7명, 야당 추천 6명 비율로 정하고, 사장 임명에 이사회 2/3이상 찬성을 거치는 방송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방송법 개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번 사태에 가장 큰 책임을 정치권에 묻는다면 과거 집권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이다. 공영방송의 정치 독립 요구 등을 외면하고, 방송법 개정에 미온적이다. 자유한국당은 고 사장 지키기를 그만하고, 방송법 개정안 처리를 당론으로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노조는 “정부와 여당은 소신없는 사장 임명을 걱정하고 있지만, 진정한 공영방송은 소신있는 구성원들과 자유로운 언론환경으로 실현된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방송법 개정안 처리에 적극 나서야 한다. KBS 파업을 지지하는 정의당도 끝까지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KBS노조는 “공정방송 정상화를 위해 지난 정권의 적폐 고 사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 정치권은 방송법 개정안 처리에 나서야 하고, 지역방송 활성화로 균형발전을 완성하라”고 요구했다.

도내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지난 9년간 정권의 방송 장악으로 공영방송이 망가지고, 곧은 목소리를 냈던 기자와 피디들은 현장에서 쫓겨났다. KBS 언론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적극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어 “어떤 정권이나 상황이라도 KBS 구성원들이 공영방송 구성원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사회현안에 귀를 기울일 수 있어야 한다. KBS가 고 사장을 몰아내고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날 때까지 함께하겠다”고 지지를 보냈다.

KBS노조는 고 사장의 퇴진과 방송법 개정 등 요구안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총파업 투쟁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난 뒤 KBS노조는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의석수 순) 등 5개 제주도당을 방문해 KBS 정치 독립을 위한 제안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