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KBS 파업 100일, 언론적폐 청산 지지"
민주노총 제주 "KBS 파업 100일, 언론적폐 청산 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새노조 파업이 100일을 맞이한 가운데,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12일 성명을 내고 “공영방송 쟁취와 언론적폐 청산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KBS 새노조 총파업은 바닥에 떨어진 공영방송 신뢰(회복)를 위한 투쟁이다. 투쟁의 최후 수혜자는 노동자다. 언론노동자 투쟁을 지지하고 엄호할 것”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정부 언론파괴 공작의 선봉에 있던 부역자가 공정방송·언론독립을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언론부역자 고대영 KBS 사장은 국정원 돈으로 언론인 양심도 내려놨다. 고대영 사장은 KBS 세월호 보도를 통제하고, 이명박·박근혜 정권 연장을 위해 공작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언론노동자만의 투쟁이 아니다. 적폐 청산을 두려워하는 사람을 제외한 모두의 투쟁이다. 권력과 자본으로부터 독립된 언론이 실현되는 역사를 확인할 것”이라며 “제주도민들도 KBS 새노조 파업을 지지하고 연대해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