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합창단, 제주아트센터 지하 계단에서 밥 먹은 사연
어린이 합창단, 제주아트센터 지하 계단에서 밥 먹은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kaoTalk_20180416_093625323.jpg
▲ 지난 14일 제라진소년소녀합창단이 제주아트센터 지하주차장 계단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제공=제보자. ⓒ제주의소리

"궂은 날씨에 정말 속상", 공무원-센터 직원 말 엇갈려 "이참에 출연진 식사 공간 마련해야”

제주아트센터 대관 공연에 참여했던 어린이 합창단 단원들이 센터 지하 주차장 계단에서 식사하는 측은한 광경이 연출됐다. 아트센터 측은 “밥 먹을 수 있는 실내 공간을 안내했고, 여건 상 다른 공연팀들도 종종 야외에서 식사를 한다”고 해명했지만, 어린이 합창단 측은 “실내 공간을 안내 받지 못해 궂은 날씨에 지하 계단에 앉아 먹어야 했다”고 반박했다.

문제가 된 공연은 지난 14일 오후 4시 아트센터에서 제주도가 주최한 특별 합창 공연. 제주어 노래로 활동하는 제라진소년소녀합창단은 이날 공연을 주관하면서 해녀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어린이 단원 30여명과 이들은 인솔한 관계자, 부모 10여명은 점심 시간에 미리 준비한 초밥 도시락을 지하 주차장 입구 계단에서 먹어야 했다. 

합창단은 아트센터 건물 안에서 식사할 수 있게 아트센터 직원에게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했다. 

아트센터의 내부 운영규정에 따르면 실내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곳은 없다. 다만, 인근에 마땅한 식당이 없는 점을 고려해, 공연 출연진이 요청하면 지하 1층 경비실 맞은 편 회의실을 편의상 제공하고 있다.

당시 합창단은 마땅한 식사 장소를 구하지 못하자 공연을 주최한 제주도 담당부서 직원 K씨를 통해 아트센터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KakaoTalk_20180416_134839464.jpg
▲ 지난 14일 제라진소년소녀합창단이 제주아트센터 지하주차장 계단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제공=제보자.

K씨는 “제라진합창단에서 점심식사 할 공간이 없다고 해서 아트센터 직원과 이 문제로 전화 통화를 했다. 분장실이나 1층 로비 구석에서 먹을 수 있냐고 물어봤지만 안 된다고 답했다”며 “아트센터 직원이 지하주차장 통로 쪽을 안내해서 나도 합창단에게 그 장소를 알려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반면 당시 K씨와 통화한 아트센터 직원은 “건물 지하 1층 회의실이 있는데 그곳이라도 괜찮다면, 경비실에 이야기를 해둘 테니 사용해도 좋다고 안내했다. 다만 30명 넘는 인원이 한꺼번에 전부 들어가는 건 어렵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K씨의 입장은 다르다. K씨는 “아트센터 직원에게 회의실이란 설명은 듣지 못했다. 실내에서는 먹을 수 없다고만 해서 야외로 안내 받았다”고 상반된 주장을 폈다. 

당시 어린이 단원들과 함께 있던 합창단 관계자 L씨는 “날씨도 흐린데다 지하 주차장 계단 입구가 바람도 세게 들어오는 공간이라서 도시락이 바람에 날리기도 했다. 어른들이야 넘어간다고 해도 어린 아이들까지 이런 곳에서 밥을 먹게 해서 정말 속상했다. 어른들은 어린이를 보호할 책임과 의무가 있는 것 아니냐”고 토로했다.

KakaoTalk_20180416_134839484.jpg
▲ 지난 14일 제라진소년소녀합창단이 제주아트센터 지하주차장 계단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제공=제보자.

이와 관련 아트센터의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하는 의견도 있다. 1036석으로 도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실내 공연장이지만, 출연자들이 식사할 수 있는 공간이 마땅치 않다. 조례와 시행규칙은 있지만 세세한 운영 규정은 정식으로 만들어지지 않았다. 

식사가 가능한 지하 1층 회의실은 그야말로 어쩔 수 없이 마련한 임시 공간이다. 가까운 식당이라고는 한라도서관 식당이 전부여서, 이번 제라진합창단처럼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야외에서 먹는 경우가 심심치 않다. 아트센터 직원들이 식사하는 공간은 있지만 출연진 전체가 사용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좌무경 아트센터 소장은 “불편을 느꼈을 제라진합창단원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출연진 식사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논의 중이다. 향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3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6
해명 2018-05-12 15:48:34
제라진 대표는 댓글조작 해명해라
175.***.***.180

지나갔나? 지나가라!! 2018-05-09 14:57:26
아트센터 이용하려고 하면 이것도 안됀다. 저것도 안됀다. 온갖 규정 내밀면서 무조건 안된다고 하죠.
도내를 대표하는 공연시설인데 출연진이 밥먹을 공간이 규정상 마련되지 않은게 말이나 되는 소리인가요.
출연진 대기실에서 도시락 먹으면 화재가 날까요, 독가스가 방출될까요.
규정 탓을 하지말고 규정이 현실과 동떨어지게 제정되었으면 관련규정을 개정해야지요.
예전에 아트센터 대관하려고 하니.....유선마이크, 무선마이크 정확한 갯수를 미리 신청해야 한다네요.
단 한개도 수량이 늘어나거나 줄어들면 안된다면서....대중가수가 대기실에서 공연준비하는데 도시락 반입도 안된다네요.
그럼 공연에 출연하는 대중가수가 회의실에서 일반인들과 같이 식사하고 동물원 원숭이가 되어야할까요?
175.***.***.27

ppp 2018-05-07 20:47:32
합창단 옹호하는
몇 아이디 아이피가 같은게...
112.***.***.40

모르쿠다 2018-04-25 22:25:26
한가지 물어봅시다.
2,3년 전만해도 기획공연이라 하면 장르를 번갈아 가면서 도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헸는데 요즘은 기획공연이라 하면 전부 음악에 관한것만 하는데요..이유가 멀까요?? 담당자가 음악하시던 분인가요?
도민세금으로 지어진 최고의 공연장이 음악장르만 하다니 참 슬픈일이네요.. 차라리 음악당을 만드는게 어떨런지요??
전 음악에 관심은 별로 없지만 공연에는 관심이 있는데 참 볼거리가 없는거 같애요...서귀포 예술의 전당, 아트센터 ,문예회관 다 같은 공연장에서 일,이년 했던 공연을 다시 기획공연을 하지 않는게 좋다고 느껴지고요 ....
좀 변화가 있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전에는 아트직원들이 공연중에 모두나와서 친절하게 해주었다는 생각이 드는데 지금은 직원들이 공연시작하면 어디로 사라지는...
121.***.***.195

푸드파이터 2018-04-25 20:48:56
댓글조작ㅡㅡㅡㅡ
제라지게 해신디..
걸려부런 ㅜㅜ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