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창인 "귀농·귀촌인 안정적 정착 위한 지원체계 구축"
양창인 "귀농·귀촌인 안정적 정착 위한 지원체계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창인.JPG
▲ 양창인 예비후보. 
제주도의원 선거(서귀포시 남원읍)에 출마하는 무소속 양창인 예비후보는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지원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공약했다.

양 예비후보는 "제주도 귀농·귀촌인은 2016년도 말 2만 명에서 2017년도 말 약 8만 명으로 증가했다.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귀농·귀촌 가구평균 연 소득 2000만 원 미만 비율이 45.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및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귀농·귀촌인을 위한 세부 공약으로 △청년층의 농업 창업 중점지원  △6차산업 창업지원 △다양한 교육체계 내실화 △일자리, 주거 등 안정적 정착 지원 △지역주민과의 융화 지원 강화 및 지원체계 구축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