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MBN, 원희룡 44.5%-문대림 34%...10%p 차이
매경-MBN, 원희룡 44.5%-문대림 34%...10%p 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문.jpg
▲ 원희룡-문대림 후보.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제주지사 여론조사에서 44.5%의 지지율을 보였다.

매일경제와 MBN이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에 의뢰해 2일과 3일 이틀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원희룡 후보 44.5%,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 34%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원 후보가 문 후보에 오차범위를 벗어나 10.5%p 앞섰다. 

이어 녹색당 고은영 후보 3.5%, 자유한국당 김방훈 후보 2.4%, 바른미래당 장성철 후보 0.5%를 나타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53.8%로 가장 높았다. 자유한국당 10.5%, 정의당 6.0%, 바른미래당 3.6%, 민주평화당 0.3% 순이었다.

이번 선거 쟁점 현안으로는 △교통, 쓰레기 등 생활난(34.9%) △제주 제2공항 건설(21.3%) △적폐 청산 및 정치개혁(13.2%) 순으로 꼽혔다.

매일경제신문과 MBN이 메트릭스에 의뢰한 이번 여론조사는 6월2~3일 제주도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800명 대상의 무선 전화면접(100%)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4.0%, 표본오차는 ±3.5%p(95% 신뢰수준)다.

이 여론조사는 셀가중을 이용해 성별, 연령,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2018년 4월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한라산 2018-06-06 10:10:58
제주도민은 중금속미세먼지 덩어리들이 패거리 놀음을 가면쓴 탈춤꿈으로 인식하고 거센 바람결에 견디어온 자존심으로 이번선거를 흔들림없이 굳건히 지켜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공짜비행기표를 가지고 제주에 와서 문통선거인지 패거리들 잔치상에 우대림어천가로 북치고
장고치고..
한라산 중턱에서 혼자놀고 있던 길잃은 몽생이들의 외래 진드기로 도민들이 건강이 염려되는도다
이번선거는 제주도민을 위한 제주도민을 위한 제주도의 주인을 만드는 선거이다
제주도민들을 아둔한 얼뜨기 취급하는 건방진 더불어터진 패거리짓거리에 대한 심판이 될것이로다
116.***.***.8

더민주당의 2018-06-05 10:02:21
후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하지않고 공천한 실수와
불공정한 경선과 후보의 여러 의혹이 더해져,
결국 본선에서 상대 후보들에게 빌미를 제공하고
경선 패배에 대한 울분을 가진
김우남 후보 지지자들이 대거 이탈하여
당적은 유지하되 후보를 갈아타게되는 일련의
과정에서 나타난 당연한 결과이다.
여기에 후보 뿐만 아니라 캠프의 무능력함과
제주도당의 무기력함과
지역 국회의원들의 안일함, 그리고
중앙당 지도부의 민심에 대한 무지함이
스스로 참사를 초래했다.
211.***.***.75

분홍이 2018-06-04 21:11:01
문캠프 갸들은 지난 뉴스1 여론조사 기사에 대놓고
[뉴스1 제주본부가 ㈜엠알씨케이에 의뢰한 이번 여론조사는 6월2~3일 제주도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9명 대상의 유·무선 전화면접(유선 30.5%·무선 69.5%)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8.0%,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다.]라고 적혀있는걸 유선 70퍼라고 조작이라고 구라치면서 떠들어대던데
이번 매경-MBN 여론조사에 나온 무선 100프로에 관해서는 어떤구라를 칠거라?
기대좀 해봐도될클? 잘난머리로 좀 제대로된 여론몰이좀 합서양
125.***.***.27